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급식비 안냈으면 먹지마” 고교 교감 발언에 ‘시끌’
입력 2015.04.08 (09:58) 연합뉴스
말 한마디로 천냥 빚을 갚을 수 있지만, 반대로 그 말 한마디가 화를 부르는 일도 있다.

서울시내 한 고등학교 교감이 급식비 미납 학생들에게 친구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급식비를 내지 않았으면 먹지 마라"고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8일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해당 교감의 이런 발언뿐 아니라 전날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의 글마저 비판하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김정기'라는 이름의 트위터 사용자는 "비교육적 가치관이 교육현장을 지배하면 안 된다. (해당 교감을)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수연'이라는 트위터 이용자는 "자신의 교육신념에 대해 적절한 비판이나 평가를 받지 못한 교사들이 학생들의 가슴에 시퍼런 멍을 들게 하고도 잘못된 일인 줄 모르는 경우가 있다"고 꼬집었다.

반면, 사실 규명을 하기 전에 학생 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받아들여 교감을 비판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나왔다.

아이디 'lbu****'를 쓰는 누리꾼은 "서로 다른 의견일 때 어느 쪽에 치우치면 안 된다. 옳고 그름이 밝혀지기 전에 그럴 거다 하는 것도 죄악"이라고 지적했다.

아이디 'randomuniv****'는 "일단 언론 보도가 100% 참이었는지, 아니면 교감 주장대로 폭언은 없었는지 검증하는 게 순서가 아닐까"라는

견해를 밝혔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6일 해당 교감이 저소득층 급식 대상자들에게 급식비 납부를 부적절하게 독촉했다는 얘기가 있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논란이 일자 해당 교감도 7일 학교 홈페이지에 "급식비 납부 지도를 하는 과정에서 마음의 상처를 입은 학생, 학부모님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이 교감은 하지만 '급식비 안 냈으면 밥 먹지마', '내일부터는 오지 말라', '밥 먹지 마라', '꺼지라' 등의 말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 “급식비 안냈으면 먹지마” 고교 교감 발언에 ‘시끌’
    • 입력 2015-04-08 09:58:55
    연합뉴스
말 한마디로 천냥 빚을 갚을 수 있지만, 반대로 그 말 한마디가 화를 부르는 일도 있다.

서울시내 한 고등학교 교감이 급식비 미납 학생들에게 친구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급식비를 내지 않았으면 먹지 마라"고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8일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해당 교감의 이런 발언뿐 아니라 전날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의 글마저 비판하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김정기'라는 이름의 트위터 사용자는 "비교육적 가치관이 교육현장을 지배하면 안 된다. (해당 교감을)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수연'이라는 트위터 이용자는 "자신의 교육신념에 대해 적절한 비판이나 평가를 받지 못한 교사들이 학생들의 가슴에 시퍼런 멍을 들게 하고도 잘못된 일인 줄 모르는 경우가 있다"고 꼬집었다.

반면, 사실 규명을 하기 전에 학생 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받아들여 교감을 비판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나왔다.

아이디 'lbu****'를 쓰는 누리꾼은 "서로 다른 의견일 때 어느 쪽에 치우치면 안 된다. 옳고 그름이 밝혀지기 전에 그럴 거다 하는 것도 죄악"이라고 지적했다.

아이디 'randomuniv****'는 "일단 언론 보도가 100% 참이었는지, 아니면 교감 주장대로 폭언은 없었는지 검증하는 게 순서가 아닐까"라는

견해를 밝혔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6일 해당 교감이 저소득층 급식 대상자들에게 급식비 납부를 부적절하게 독촉했다는 얘기가 있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논란이 일자 해당 교감도 7일 학교 홈페이지에 "급식비 납부 지도를 하는 과정에서 마음의 상처를 입은 학생, 학부모님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이 교감은 하지만 '급식비 안 냈으면 밥 먹지마', '내일부터는 오지 말라', '밥 먹지 마라', '꺼지라' 등의 말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