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성가족부, 청소년보호법 위반 208개 업소 적발
입력 2015.04.08 (10:14) 사회
여성가족부는 졸업과 입학철을 맞아 지난 2월 3일부터 지난달 27일까지 전국 44개 시·군·구에서 청소년 유해업소 단속을 벌여 '청소년보호법'을 위반한 208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여가부는 이 가운데 담배 판매 47건, 불법 옥외광고·간판 설치 15건, 유해 전단 배포 2건, 청소년출입시간 위반 2건 등 총 66건을 관할 경찰서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또 '19세 미만 출입·고용금지업소' 표시 의무를 위반한 142건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시정 명령하도록 통보했습니다.

적발된 업소 중에는 예약 전화번호가 적힌 불법 광고를 한 전화방이나 이른바 '귀청소방', 출장 성매매를 암시하는 유해전단을 배포한 업체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 여성가족부, 청소년보호법 위반 208개 업소 적발
    • 입력 2015-04-08 10:14:55
    사회
여성가족부는 졸업과 입학철을 맞아 지난 2월 3일부터 지난달 27일까지 전국 44개 시·군·구에서 청소년 유해업소 단속을 벌여 '청소년보호법'을 위반한 208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여가부는 이 가운데 담배 판매 47건, 불법 옥외광고·간판 설치 15건, 유해 전단 배포 2건, 청소년출입시간 위반 2건 등 총 66건을 관할 경찰서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또 '19세 미만 출입·고용금지업소' 표시 의무를 위반한 142건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시정 명령하도록 통보했습니다.

적발된 업소 중에는 예약 전화번호가 적힌 불법 광고를 한 전화방이나 이른바 '귀청소방', 출장 성매매를 암시하는 유해전단을 배포한 업체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