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MF “한국 가파른 생산 인구 감소, 경제 성장에 부정적 영향”
입력 2015.04.08 (11:51) 수정 2015.04.08 (13:15) 국제
국제통화기금 IMF 가 한국을 비롯한 세계 주요국가들이 장기화할 성장률 하락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IMF는 어제 공개한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주요국들의 저성장이 이어지면서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부채를 줄이는데 더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특히 한국과 일본은 이민자가 많지 않고 1980년대 이후 출생률도 떨어져 가파르게 생산인구가 줄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IMF는 선진국들의 잠재성장률이 오는 2020년까지 연평균 1.6%를 기록해 금융위기 이전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신흥국 성장률도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지는 연 6.5%에 달했지만 앞으로 5년간은 5.2%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IMF “한국 가파른 생산 인구 감소, 경제 성장에 부정적 영향”
    • 입력 2015-04-08 11:51:53
    • 수정2015-04-08 13:15:50
    국제
국제통화기금 IMF 가 한국을 비롯한 세계 주요국가들이 장기화할 성장률 하락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IMF는 어제 공개한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주요국들의 저성장이 이어지면서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부채를 줄이는데 더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특히 한국과 일본은 이민자가 많지 않고 1980년대 이후 출생률도 떨어져 가파르게 생산인구가 줄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IMF는 선진국들의 잠재성장률이 오는 2020년까지 연평균 1.6%를 기록해 금융위기 이전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신흥국 성장률도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지는 연 6.5%에 달했지만 앞으로 5년간은 5.2%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