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월 관광주간에 초·중·고 90% ‘황금연휴’ 열린다?
입력 2015.04.08 (12:42) 수정 2015.04.08 (14: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5월 달력 펼쳐보신 분들은 이미 눈치 채셨겠죠.

근로자의 날, 어린이날, 석가탄신일까지 빨간 날이 많습니다.

각각 금요일, 화요일, 월요일로 조합도 좋습니다.

여기에 1일부터 14일까지 정부가 이 때를 관광주간으로 정해서 휴가를 장려하기로 했습니다.

때맞춰 전국 초중고교의 90%가 짧은 방학에 들어갑니다.

학교장 재량으로 1일과 4일을 쉴 경우 토,일, 어린이날까지 닷새를 쉴 수 있습니다.

여기에 6,7,8일까지 포함하면 최대 열흘 짜리 단기 방학이 열립니다.

이 기간 주요 관광지 입장료, 숙박요금, 음식값을 대폭 깍아주고 초등생 자녀를 둔 가족은 국립수목원과 자연휴양림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갑자기 왠 황금연휴일까요?

취지는 관광활성화입니다.

"전 국민이 여행을 하루만 더 하면 추가 소비 2조5000억 원, 일자리 5만 개를 창출할 수 있다"는게 정부 설명입니다.

문제는 여행을 즐길만한 여유가 모두에게 주어지는 건 아니라는 것이죠.

당장 직장맘들은 아이를 어디에 맡기나 머리가 복잡해질겁니다.

여름 휴가도 눈치보이는데 봄 휴가 얘기는 어떻게 꺼낼지도 고민될테고요.

정부는 공공기관과 기업체 직원의 휴가를 적극 유도하겠다고 밝혔는데 글쎄요, 기대만큼 관광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 5월 관광주간에 초·중·고 90% ‘황금연휴’ 열린다?
    • 입력 2015-04-08 12:45:26
    • 수정2015-04-08 14:02:30
    뉴스 12
5월 달력 펼쳐보신 분들은 이미 눈치 채셨겠죠.

근로자의 날, 어린이날, 석가탄신일까지 빨간 날이 많습니다.

각각 금요일, 화요일, 월요일로 조합도 좋습니다.

여기에 1일부터 14일까지 정부가 이 때를 관광주간으로 정해서 휴가를 장려하기로 했습니다.

때맞춰 전국 초중고교의 90%가 짧은 방학에 들어갑니다.

학교장 재량으로 1일과 4일을 쉴 경우 토,일, 어린이날까지 닷새를 쉴 수 있습니다.

여기에 6,7,8일까지 포함하면 최대 열흘 짜리 단기 방학이 열립니다.

이 기간 주요 관광지 입장료, 숙박요금, 음식값을 대폭 깍아주고 초등생 자녀를 둔 가족은 국립수목원과 자연휴양림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갑자기 왠 황금연휴일까요?

취지는 관광활성화입니다.

"전 국민이 여행을 하루만 더 하면 추가 소비 2조5000억 원, 일자리 5만 개를 창출할 수 있다"는게 정부 설명입니다.

문제는 여행을 즐길만한 여유가 모두에게 주어지는 건 아니라는 것이죠.

당장 직장맘들은 아이를 어디에 맡기나 머리가 복잡해질겁니다.

여름 휴가도 눈치보이는데 봄 휴가 얘기는 어떻게 꺼낼지도 고민될테고요.

정부는 공공기관과 기업체 직원의 휴가를 적극 유도하겠다고 밝혔는데 글쎄요, 기대만큼 관광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