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인권재판소 “伊 경찰, 2001년 G8 때 시위 대원 고문”
입력 2015.04.08 (13:25) 국제
유럽인권재판소는 2001년 이탈리아 제노바에서 열린 G8 정상회의 당시 이탈리아 경찰이 시위대원을 고문했다며 피해자에게 4만 5천 유로, 우리 돈 5천3백여만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유럽인권재판소는 또 이탈리아의 현행법은 고문 행위를 처벌하는데 불충분하며 재발 방지에도 효과적이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이탈리아 경찰은 제노바 G8 정상회의 당시 한 학교에 모여있던 시위대를 급습했으며, 이 과정에서 아르날도 체스타로라는 시위대원이 경찰봉에 맞아 골절상을 입었습니다.

유럽인권재판소는 유럽연합법에 따라 이탈리아 경찰이 시위대원에 가한 폭력은 고문이나 가혹행위에 해당된다고 지적했습니다.
  • 유럽인권재판소 “伊 경찰, 2001년 G8 때 시위 대원 고문”
    • 입력 2015-04-08 13:25:56
    국제
유럽인권재판소는 2001년 이탈리아 제노바에서 열린 G8 정상회의 당시 이탈리아 경찰이 시위대원을 고문했다며 피해자에게 4만 5천 유로, 우리 돈 5천3백여만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유럽인권재판소는 또 이탈리아의 현행법은 고문 행위를 처벌하는데 불충분하며 재발 방지에도 효과적이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이탈리아 경찰은 제노바 G8 정상회의 당시 한 학교에 모여있던 시위대를 급습했으며, 이 과정에서 아르날도 체스타로라는 시위대원이 경찰봉에 맞아 골절상을 입었습니다.

유럽인권재판소는 유럽연합법에 따라 이탈리아 경찰이 시위대원에 가한 폭력은 고문이나 가혹행위에 해당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