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교육청, 학교 체육 비리 처벌 강화
입력 2015.04.08 (13:57) 수정 2015.04.08 (15:20) 문화
학교 운동부에서 가혹행위나 금품수수 등의 비리가 끊이지 않자 일선 교육청이 고강도 대책을 내놨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운동부 감독과 코치가 공금 횡령이나 학생폭행 등으로 적발되면 단 한 번의 비리만으로도 즉시 퇴출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비리 학교에 대한 제재도 강화됩니다.

입시 비리 등 운동부 운영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먼저 체육특기자의 인원을 제한하지만 또다시 부적절한 행위가 나타나면 아예 체육특기학교 지정을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비리를 저지른 지도자가 다른 지역으로 옮겨 근무하면 문제가 반복될 수 있다고 보고 징계 결과를 대한체육회에 통보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내 체육특기학교로 지정된 초중고등학교는 모두 470개이고 소속 운동부 학생은 9천 7백여 명입니다.
  • 서울교육청, 학교 체육 비리 처벌 강화
    • 입력 2015-04-08 13:57:35
    • 수정2015-04-08 15:20:32
    문화
학교 운동부에서 가혹행위나 금품수수 등의 비리가 끊이지 않자 일선 교육청이 고강도 대책을 내놨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운동부 감독과 코치가 공금 횡령이나 학생폭행 등으로 적발되면 단 한 번의 비리만으로도 즉시 퇴출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비리 학교에 대한 제재도 강화됩니다.

입시 비리 등 운동부 운영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먼저 체육특기자의 인원을 제한하지만 또다시 부적절한 행위가 나타나면 아예 체육특기학교 지정을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비리를 저지른 지도자가 다른 지역으로 옮겨 근무하면 문제가 반복될 수 있다고 보고 징계 결과를 대한체육회에 통보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내 체육특기학교로 지정된 초중고등학교는 모두 470개이고 소속 운동부 학생은 9천 7백여 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