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농구 간판 김계령, 17년 선수 생활 마감
입력 2015.04.08 (14:35) 수정 2015.04.08 (14:37)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의 김계령(36)이 현역에서 물러난다.

숭의초등학교, 숭의여중, 숭의여고를 나온 김계령은 1998년 삼성생명에 입단했으며 이후 2004년 겨울리그까지 챔피언결정전에서 네 차례 우승했다.

2005년 겨울리그부터 우리은행으로 옮긴 김계령은 우리은행에서도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두 차례 더 차지했고 2010-2011시즌 신세계를 거쳐 2011-2012시즌 '친정'인 삼성으로 돌아왔다.

2008-2009시즌부터 2년 연속 득점왕에 오르는 등 한국 여자농구의 대표적인 골밑 요원으로 활약한 김계령은 프로 17년간 총 501경기에 나와 평균 11.8점, 6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1998년부터 2011년까지 13년간 국가대표를 지낸 그는 올림픽 2회, 아시안게임 3회, 세계선수권 4회 등 국제대회에서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 부동의 센터로 코트를 누볐다.

또 2007년에는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피닉스 머큐리에 입단하기도 했다.

김계령은 "저를 응원해주시고 감싸주신 많은 분께 머리 숙여 깊이 감사드린다"며 "새로운 인생으로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여자농구 발전을 위해 도움이 되도록 다시 돌아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은 2015-2016시즌 홈 경기에 김계령의 은퇴 행사를 열기로 했다.
  • 여 농구 간판 김계령, 17년 선수 생활 마감
    • 입력 2015-04-08 14:35:20
    • 수정2015-04-08 14:37:40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의 김계령(36)이 현역에서 물러난다.

숭의초등학교, 숭의여중, 숭의여고를 나온 김계령은 1998년 삼성생명에 입단했으며 이후 2004년 겨울리그까지 챔피언결정전에서 네 차례 우승했다.

2005년 겨울리그부터 우리은행으로 옮긴 김계령은 우리은행에서도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두 차례 더 차지했고 2010-2011시즌 신세계를 거쳐 2011-2012시즌 '친정'인 삼성으로 돌아왔다.

2008-2009시즌부터 2년 연속 득점왕에 오르는 등 한국 여자농구의 대표적인 골밑 요원으로 활약한 김계령은 프로 17년간 총 501경기에 나와 평균 11.8점, 6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1998년부터 2011년까지 13년간 국가대표를 지낸 그는 올림픽 2회, 아시안게임 3회, 세계선수권 4회 등 국제대회에서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 부동의 센터로 코트를 누볐다.

또 2007년에는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피닉스 머큐리에 입단하기도 했다.

김계령은 "저를 응원해주시고 감싸주신 많은 분께 머리 숙여 깊이 감사드린다"며 "새로운 인생으로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여자농구 발전을 위해 도움이 되도록 다시 돌아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은 2015-2016시즌 홈 경기에 김계령의 은퇴 행사를 열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