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 대일외교 전담 TF 검토…“독도 등 대응 조직 강화”
입력 2015.04.08 (17:08) 수정 2015.04.09 (20:24) 정치
정부와 새누리당은 독도 문제 등 대일 외교를 전담할 태스크포스팀을 외교부 내에 구성하고 대응 조직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나경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등은 오늘 당정협의에서 최근 일본의 잇단 과거사 도발에 구체적으로 대응할 대일 외교 전담 조직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심윤조 외통위 간사는 KBS와의 통화에서 현재 외교부 내에 일본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가 2개 과 1개 팀 정도로 사안의 심각성에 비해 빈약하다며, 본부장 산하 2개 국으로 구성돼 북핵문제를 전담하는 한반도평화교섭본부 수준의 조직 정비를 우선 촉구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일본의 의도에 말려들지 않는 조용한 외교가 올바른 방향이라 하더라도 국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독도 문제 전담 등 전문성을 갖춘 조직으로 장기적인 대응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하는 지록위마처럼 잘못된 것으로,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사실은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상으로 확립됐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다만 일본에도 이해관계에 따라 협조를 구할 부분이 있는 만큼 강하게 대응할 부분과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과제라고 설명했습니다.

나경원 외통위원장은 독도와 위안부 문제 등 일본의 도발이 가히 역사전쟁 수준인데 우리 외교가 지나치게 조용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대안을 요구했습니다.
  • 당정, 대일외교 전담 TF 검토…“독도 등 대응 조직 강화”
    • 입력 2015-04-08 17:08:36
    • 수정2015-04-09 20:24:03
    정치
정부와 새누리당은 독도 문제 등 대일 외교를 전담할 태스크포스팀을 외교부 내에 구성하고 대응 조직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나경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등은 오늘 당정협의에서 최근 일본의 잇단 과거사 도발에 구체적으로 대응할 대일 외교 전담 조직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심윤조 외통위 간사는 KBS와의 통화에서 현재 외교부 내에 일본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가 2개 과 1개 팀 정도로 사안의 심각성에 비해 빈약하다며, 본부장 산하 2개 국으로 구성돼 북핵문제를 전담하는 한반도평화교섭본부 수준의 조직 정비를 우선 촉구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일본의 의도에 말려들지 않는 조용한 외교가 올바른 방향이라 하더라도 국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독도 문제 전담 등 전문성을 갖춘 조직으로 장기적인 대응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하는 지록위마처럼 잘못된 것으로,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사실은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상으로 확립됐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다만 일본에도 이해관계에 따라 협조를 구할 부분이 있는 만큼 강하게 대응할 부분과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과제라고 설명했습니다.

나경원 외통위원장은 독도와 위안부 문제 등 일본의 도발이 가히 역사전쟁 수준인데 우리 외교가 지나치게 조용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대안을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