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대전화 보조금↑…갤럭시S6 더 싸게 살 수 있나
입력 2015.04.08 (18:06) 연합뉴스
스마트폰을 살 때 지원받을 수 있는 보조금 상한액이 30만원에서 33만원으로 오름에 따라 당장 이틀 뒤 국내에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6를 얼마나 싸게 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쉽게 생각하면, 받을 수 있는 최대 보조금이 33만원으로 늘어나고 대리점이나 판매점에서 주는 15%의 추가 지원금도 최대 4만9천500원(33만원×0.15)이 되기 때문에 총 37만9천500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갤럭시S6의 가장 낮은 사양인 32GB 모델을 예로 들면 국내 출고가가 85만8천원이므로 47만8천500원이 실구매가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정부가 보조금의 상한액만 조금 올린 것일 뿐 실제 소비자가 받을 수 있는 보조금은 이통사가 경쟁사나 제조사 등 시장 상황에 따라 자율적으로 정하기 때문이다.

통상 새로운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출시되면 국내 이동통신 3사는 10만원대 초반의 보조금을 지원해왔다. 그러고 나서 시장 상황이 안정되면 두세 달 뒤부터 서서히 보조금을 올리는 정책을 취했다.

지난해 3월 출시된 갤럭시S5의 경우 출시 초기 이통사 보조금은 13만원이었으며 6개월 뒤에 나온 갤럭시노트4에도 초반 보조금은 11만원만 붙었다. 아이폰6는 17만원 수준이었다.

따라서 이번 갤럭시S6도 보조금이 10만원대 초반에 머물 것이라는 예상에 무게가 쏠린다.

만약 갤럭시S6에 대한 이통사 보조금이 갤럭시S5 때처럼 13만원으로 책정된다고

가정하면 32GB 모델의 경우 실구매가는 보조금 13만원에 추가 지원금 1만9천500원을 뺀 70만8천500원이 된다.

방송통신위원회가 8일 보조금을 30만원에서 33만원으로 상향하는 조치를 취했지만 결국 소비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신규 스마트폰 할인액은 사실상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은 이러한 사정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신규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사실상 정부의 보조금 정책과는 무관하게 가격이 책정된다"면서 "보조금 상향 조치가 출시 시점이 1, 2년은 넘은 구형 단말기에나 어느 정도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래창조과학부가 24일부터 분리요금제 할인율을 현재 12%에서 20%로 올리기로 한 것도 갤럭시S6와 같은 신규 스마트폰 구매가에는 별 영향을 주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분리요금제는 중고 단말기나 인터넷에서 산 공단말기 뿐 아니라 새 단말기를 구매할 때에도 보조금을 받지 않고 이통사에 가입하는 경우에만 해당하기 때문이다.
  • 휴대전화 보조금↑…갤럭시S6 더 싸게 살 수 있나
    • 입력 2015-04-08 18:06:07
    연합뉴스
스마트폰을 살 때 지원받을 수 있는 보조금 상한액이 30만원에서 33만원으로 오름에 따라 당장 이틀 뒤 국내에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6를 얼마나 싸게 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쉽게 생각하면, 받을 수 있는 최대 보조금이 33만원으로 늘어나고 대리점이나 판매점에서 주는 15%의 추가 지원금도 최대 4만9천500원(33만원×0.15)이 되기 때문에 총 37만9천500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갤럭시S6의 가장 낮은 사양인 32GB 모델을 예로 들면 국내 출고가가 85만8천원이므로 47만8천500원이 실구매가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정부가 보조금의 상한액만 조금 올린 것일 뿐 실제 소비자가 받을 수 있는 보조금은 이통사가 경쟁사나 제조사 등 시장 상황에 따라 자율적으로 정하기 때문이다.

통상 새로운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출시되면 국내 이동통신 3사는 10만원대 초반의 보조금을 지원해왔다. 그러고 나서 시장 상황이 안정되면 두세 달 뒤부터 서서히 보조금을 올리는 정책을 취했다.

지난해 3월 출시된 갤럭시S5의 경우 출시 초기 이통사 보조금은 13만원이었으며 6개월 뒤에 나온 갤럭시노트4에도 초반 보조금은 11만원만 붙었다. 아이폰6는 17만원 수준이었다.

따라서 이번 갤럭시S6도 보조금이 10만원대 초반에 머물 것이라는 예상에 무게가 쏠린다.

만약 갤럭시S6에 대한 이통사 보조금이 갤럭시S5 때처럼 13만원으로 책정된다고

가정하면 32GB 모델의 경우 실구매가는 보조금 13만원에 추가 지원금 1만9천500원을 뺀 70만8천500원이 된다.

방송통신위원회가 8일 보조금을 30만원에서 33만원으로 상향하는 조치를 취했지만 결국 소비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신규 스마트폰 할인액은 사실상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은 이러한 사정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신규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사실상 정부의 보조금 정책과는 무관하게 가격이 책정된다"면서 "보조금 상향 조치가 출시 시점이 1, 2년은 넘은 구형 단말기에나 어느 정도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래창조과학부가 24일부터 분리요금제 할인율을 현재 12%에서 20%로 올리기로 한 것도 갤럭시S6와 같은 신규 스마트폰 구매가에는 별 영향을 주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분리요금제는 중고 단말기나 인터넷에서 산 공단말기 뿐 아니라 새 단말기를 구매할 때에도 보조금을 받지 않고 이통사에 가입하는 경우에만 해당하기 때문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