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총리 “안전회의 열어 부처별 대책 명시하겠다”
입력 2015.04.08 (18:09) 수정 2015.04.09 (08:23) 정치
이완구 국무총리는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 사이에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참석하는 안전회의를 열어 부처별 소관 안전사항을 명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 서울 방이동 지하철 9호선 공사현장을 찾아 싱크홀 실태를 점검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리의 발언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6일 각 부처가 소관 분야의 안전 관리를 책임지고 수행해야 한다고 지시한 데 따른 후속 대책으로 풀이됩니다.

이 총리는 국민안전처가 모든 안전을 책임질 수 없다며 각 부처 장관들이 직접 현장을 찾아다니며 답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이 총리 “안전회의 열어 부처별 대책 명시하겠다”
    • 입력 2015-04-08 18:09:52
    • 수정2015-04-09 08:23:22
    정치
이완구 국무총리는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 사이에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참석하는 안전회의를 열어 부처별 소관 안전사항을 명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 서울 방이동 지하철 9호선 공사현장을 찾아 싱크홀 실태를 점검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리의 발언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6일 각 부처가 소관 분야의 안전 관리를 책임지고 수행해야 한다고 지시한 데 따른 후속 대책으로 풀이됩니다.

이 총리는 국민안전처가 모든 안전을 책임질 수 없다며 각 부처 장관들이 직접 현장을 찾아다니며 답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