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북 ICBM 실전 배치설, 미 정부 공식 입장 아니다”
입력 2015.04.08 (18:09) 정치
국방부는 북한이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 KN-08을 실전 배치한 것으로 평가한다는 미군 북부사령관의 발언과 관련해 미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의 한 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미국 정보당국에 공식 질의한 결과 이같은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한미 정부의 공식 입장은 북한의 KN-08이 실전에 배치되지 않았고 다만, 핵무기 소형화 기술이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윌리엄 고트니 미군 북부사령관은 미국 국방부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KN-08 미사일에 장착해 미국 본토로 발사할 능력을 갖췄다는 게 우리의 평가"라고 말했습니다.

고트니 사령관은 그러나 "아직 북한이 KN-08을 시험하는 것을 목격하지는 않았고, 미국은 발사 시험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애쉬턴 카터 미 국방장관 방한을 내일로 앞두고 한미 간 엇갈린 관측이 나오자 미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일각에서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 국방부 “북 ICBM 실전 배치설, 미 정부 공식 입장 아니다”
    • 입력 2015-04-08 18:09:52
    정치
국방부는 북한이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 KN-08을 실전 배치한 것으로 평가한다는 미군 북부사령관의 발언과 관련해 미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의 한 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미국 정보당국에 공식 질의한 결과 이같은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한미 정부의 공식 입장은 북한의 KN-08이 실전에 배치되지 않았고 다만, 핵무기 소형화 기술이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윌리엄 고트니 미군 북부사령관은 미국 국방부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KN-08 미사일에 장착해 미국 본토로 발사할 능력을 갖췄다는 게 우리의 평가"라고 말했습니다.

고트니 사령관은 그러나 "아직 북한이 KN-08을 시험하는 것을 목격하지는 않았고, 미국은 발사 시험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애쉬턴 카터 미 국방장관 방한을 내일로 앞두고 한미 간 엇갈린 관측이 나오자 미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일각에서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