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최장 KTX 철도터널, 비상시 대피 통로 부족”
입력 2015.04.08 (19:05) 수정 2015.04.09 (08:2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년 6월 개통 예정인 수도권 고속철도, 51킬로미터 구간이 국내 최장 지하터널로 건설중인데요.

그런데 비상시 대피 통로가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선 부족하다는 감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수서와 경기 평택을 잇는 수도권 고속철도입니다.

구간 대부분이 지하 60미터 깊이에 국내에서 가장 긴 51킬로미터 터널로 이뤄져 있습니다.

터널에는 평균 2.7킬로미터마다 대피통로가 모두 16개 설치돼 있습니다.

하지만 감사원은 대피 간격이 설계부터 잘못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불이 났을 때 모든 승객들이 연기가 나는 반대방향으로 일사분란하게 대피한다는 철도 시설공단의 설계 시나리오가 현실성이 없다는 겁니다.

<녹취> 이창우(숭실사이버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한쪽방향으로만 갈 수 없는 구조가 만들어질 수 있는 거죠. 그래서 시나리오가 완벽하다고 하기가 좀 어렵습니다."

특히, 노약자와 어린이는 배제한 채 성인들만 시나리오에 반영한 것도 잘못됐다고 감사원은 지적했습니다.

건물 15층 높이의 대피통로에 2곳을 제외하고는 승강기가 없는 점도 문제입니다.

감사원은 대피통로를 4개에서 6개까지 더 만들고, 승강기를 모든 통로에 설치하라고 철도시설공단에 권고했습니다.

공단 측은 승강기는 모든 통로에 추가로 설치하겠다면서도, 대피통로는 안전성 분석 결과를 근거로 2곳만 추가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 “국내 최장 KTX 철도터널, 비상시 대피 통로 부족”
    • 입력 2015-04-08 19:10:24
    • 수정2015-04-09 08:23:22
    뉴스 7
<앵커 멘트>

내년 6월 개통 예정인 수도권 고속철도, 51킬로미터 구간이 국내 최장 지하터널로 건설중인데요.

그런데 비상시 대피 통로가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선 부족하다는 감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수서와 경기 평택을 잇는 수도권 고속철도입니다.

구간 대부분이 지하 60미터 깊이에 국내에서 가장 긴 51킬로미터 터널로 이뤄져 있습니다.

터널에는 평균 2.7킬로미터마다 대피통로가 모두 16개 설치돼 있습니다.

하지만 감사원은 대피 간격이 설계부터 잘못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불이 났을 때 모든 승객들이 연기가 나는 반대방향으로 일사분란하게 대피한다는 철도 시설공단의 설계 시나리오가 현실성이 없다는 겁니다.

<녹취> 이창우(숭실사이버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한쪽방향으로만 갈 수 없는 구조가 만들어질 수 있는 거죠. 그래서 시나리오가 완벽하다고 하기가 좀 어렵습니다."

특히, 노약자와 어린이는 배제한 채 성인들만 시나리오에 반영한 것도 잘못됐다고 감사원은 지적했습니다.

건물 15층 높이의 대피통로에 2곳을 제외하고는 승강기가 없는 점도 문제입니다.

감사원은 대피통로를 4개에서 6개까지 더 만들고, 승강기를 모든 통로에 설치하라고 철도시설공단에 권고했습니다.

공단 측은 승강기는 모든 통로에 추가로 설치하겠다면서도, 대피통로는 안전성 분석 결과를 근거로 2곳만 추가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