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부싸움 끝에…토막살인 김하일 진술로 재구성한 ‘그날’
입력 2015.04.08 (19:25) 수정 2015.04.08 (19:26) 연합뉴스
아내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김하일(47·중국 국적)씨가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무려 20년 가까이 함께 산 부인을 살해한 날은 물론,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날에도 버젓이 직장에 나가는 대범함을 보였다.

지난 1일 오전 7시께 김씨는 야간근무 후 퇴근했다.

평소와 같이 출퇴근용 자전거를 타고 정왕동 집으로 가 잠자리에 들려 했다.

그때 부인 한모(42·여·중국 국적)씨가 "중국에 있는 (내)계좌로 돈을 부치라"며 잔소리(?)를 했고, 부부싸움이 시작됐다.

화가 난 김씨는 집에 있던 둔기로 한씨를 내리친 뒤 목 졸라 살해했다. 오전 11시께였다.

이날 저녁 김씨는 정상적으로 야간근무에 나갔다.

동료들은 김씨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짐작조차 하지 못했다.

다음날 오전 김씨는 원룸 화장실에서 아내의 시신을 훼손했다.

도구로는 집에 있던 흉기를 이용했다.

오후 5시께 그는 출퇴근용 자전거를 타고 시화멀티테크노밸리(MTV) 공사현장으로 가 시화호에 버렸다.

추후 시신의 몸통 부위는 물살에 3㎞가량 더 대부도 쪽으로 떠밀려 오이선착장 부근에서 발견됐다.

집에 돌아온 김씨는 다시 머리와 양손·발을 시화방조제 대부도 방향 시작점 부근 바다 쪽에 유기했다.

집에서 시신 유기장소까지는 직선거리로 5㎞가량 떨어져 있다.

자전거를 타고서는 한번에 시신을 모두 버릴 수 없어 두번에 걸쳐 다녀왔다는 게 김씨의 설명이다.

오후 7시 전까지 양팔·다리를 제외한 시신 유기를 완료한 김씨는 직장으로 나가 야간근무를 했다.

그 뒤에도 김씨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버젓이 직장생활을 해왔다.

경찰 수사망이 좁혀져 오던 8일 오전 7시 반. 김씨는 미처 유기하지 못한 아내의 양팔과 다리를 가방에 넣고 나와 조카가 사는 건물 옥상에 유기했다가 미행하던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에서 김씨는 "아내에게 죽을죄를 지었다"며 "아내가 중국에 있는 자신 명의의 계좌로 돈을 부치라고 잔소리해서 홧김에 살해했다. 아내의 중국 계좌로 돈을 모아 나중에 집을 사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시흥경찰서는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경위 등을 조사한 뒤 살인, 사체훼손, 사체유기 등 혐의를 적용,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부부싸움 끝에…토막살인 김하일 진술로 재구성한 ‘그날’
    • 입력 2015-04-08 19:25:41
    • 수정2015-04-08 19:26:03
    연합뉴스
아내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김하일(47·중국 국적)씨가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무려 20년 가까이 함께 산 부인을 살해한 날은 물론,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날에도 버젓이 직장에 나가는 대범함을 보였다.

지난 1일 오전 7시께 김씨는 야간근무 후 퇴근했다.

평소와 같이 출퇴근용 자전거를 타고 정왕동 집으로 가 잠자리에 들려 했다.

그때 부인 한모(42·여·중국 국적)씨가 "중국에 있는 (내)계좌로 돈을 부치라"며 잔소리(?)를 했고, 부부싸움이 시작됐다.

화가 난 김씨는 집에 있던 둔기로 한씨를 내리친 뒤 목 졸라 살해했다. 오전 11시께였다.

이날 저녁 김씨는 정상적으로 야간근무에 나갔다.

동료들은 김씨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짐작조차 하지 못했다.

다음날 오전 김씨는 원룸 화장실에서 아내의 시신을 훼손했다.

도구로는 집에 있던 흉기를 이용했다.

오후 5시께 그는 출퇴근용 자전거를 타고 시화멀티테크노밸리(MTV) 공사현장으로 가 시화호에 버렸다.

추후 시신의 몸통 부위는 물살에 3㎞가량 더 대부도 쪽으로 떠밀려 오이선착장 부근에서 발견됐다.

집에 돌아온 김씨는 다시 머리와 양손·발을 시화방조제 대부도 방향 시작점 부근 바다 쪽에 유기했다.

집에서 시신 유기장소까지는 직선거리로 5㎞가량 떨어져 있다.

자전거를 타고서는 한번에 시신을 모두 버릴 수 없어 두번에 걸쳐 다녀왔다는 게 김씨의 설명이다.

오후 7시 전까지 양팔·다리를 제외한 시신 유기를 완료한 김씨는 직장으로 나가 야간근무를 했다.

그 뒤에도 김씨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버젓이 직장생활을 해왔다.

경찰 수사망이 좁혀져 오던 8일 오전 7시 반. 김씨는 미처 유기하지 못한 아내의 양팔과 다리를 가방에 넣고 나와 조카가 사는 건물 옥상에 유기했다가 미행하던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에서 김씨는 "아내에게 죽을죄를 지었다"며 "아내가 중국에 있는 자신 명의의 계좌로 돈을 부치라고 잔소리해서 홧김에 살해했다. 아내의 중국 계좌로 돈을 모아 나중에 집을 사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시흥경찰서는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경위 등을 조사한 뒤 살인, 사체훼손, 사체유기 등 혐의를 적용,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