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미 백인 경찰, 비무장 흑인 등에다 총격
입력 2015.04.08 (21:37) 수정 2015.04.09 (09: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 또다시 경찰이 비무장 흑인을 총으로 쏴 숨지게 했습니다.

해당 경찰은 정당한 법 집행을 주장했지만 목격자가 촬영한 생생한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결국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유원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뒤돌아서 도망치는 한 흑인에게 경찰이 총을 쏩니다.

모두 8발.

총에 맞은 흑인은 쓰러지고 맙니다.

뒤로 수갑까지 채워져 있습니다.

50살 월터 스콧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건 당시 해당 경찰의 현장 보고는 이랬습니다.

<녹취> 마이클 슬레이저 : "용의자가 총을 맞고 쓰러졌다. 용의자가 내 전기총을 빼앗았다."

하지만 전기총은 땅에 떨어졌을 뿐이었습니다.

동영상엔, 경찰이 전기총을 피해자 옆에 옮겨 놓은 뒤 다시 줍는 모습도 담겨 있습니다.

해당 경찰은 애초 정당한 법 집행을 주장했지만 목격자가 찍은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살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양육비를 주지 않아 체포된 적이 있던 피해자는 사건 당일 타고가던 차량의 미등이 고장 나 경찰이 검문한 것인데도,

그 일 때문인 줄 알고 도망쳤던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크리스 스튜어트(피해자측 변호사) : "첫 보고서는 피해자가 경찰관을 공격했다는 완전히 다른 내용입니다. 동영상이 없었다면 진실이 덮어졌을 겁니다."

같은 날, 일리노이에서도 10대 흑인 소년이 도망가다 경찰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지난해 퍼거슨 시 사태 이후 잠잠해지는 듯했던 흑인 사회...

다시 술렁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원중입니다.
  • [지금 세계는] 미 백인 경찰, 비무장 흑인 등에다 총격
    • 입력 2015-04-08 21:38:46
    • 수정2015-04-09 09:31:33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에서 또다시 경찰이 비무장 흑인을 총으로 쏴 숨지게 했습니다.

해당 경찰은 정당한 법 집행을 주장했지만 목격자가 촬영한 생생한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결국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유원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뒤돌아서 도망치는 한 흑인에게 경찰이 총을 쏩니다.

모두 8발.

총에 맞은 흑인은 쓰러지고 맙니다.

뒤로 수갑까지 채워져 있습니다.

50살 월터 스콧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건 당시 해당 경찰의 현장 보고는 이랬습니다.

<녹취> 마이클 슬레이저 : "용의자가 총을 맞고 쓰러졌다. 용의자가 내 전기총을 빼앗았다."

하지만 전기총은 땅에 떨어졌을 뿐이었습니다.

동영상엔, 경찰이 전기총을 피해자 옆에 옮겨 놓은 뒤 다시 줍는 모습도 담겨 있습니다.

해당 경찰은 애초 정당한 법 집행을 주장했지만 목격자가 찍은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살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양육비를 주지 않아 체포된 적이 있던 피해자는 사건 당일 타고가던 차량의 미등이 고장 나 경찰이 검문한 것인데도,

그 일 때문인 줄 알고 도망쳤던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크리스 스튜어트(피해자측 변호사) : "첫 보고서는 피해자가 경찰관을 공격했다는 완전히 다른 내용입니다. 동영상이 없었다면 진실이 덮어졌을 겁니다."

같은 날, 일리노이에서도 10대 흑인 소년이 도망가다 경찰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지난해 퍼거슨 시 사태 이후 잠잠해지는 듯했던 흑인 사회...

다시 술렁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원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