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염경엽 감독, ‘특유의’ 빠른 투수교체 어디로
입력 2015.04.08 (22:28) 수정 2015.04.08 (22:29) 연합뉴스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염경엽 감독은 승부를 걸어야 할 때 과감하게 승부를 거는 편이다.

큰 점수 차로 지고 있어도 경기를 뒤집을 수 있다는 판단이 서면 주저 없이 '필승조'를 마운드에 올린다.

지난해까지 다른 팀 감독들보다 두 박자는 더 빠르게 투수 교체 타이밍을 가져갔던 염 감독이 올해는 예전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펼쳐진 넥센과 두산 베어스의 올 시즌 두 번째 맞대결.

넥센의 선발로 나선 잠수함 투수 김대우는 1회말 1점을 내주더니 2회말부터 급격하게 흔들렸다.

1사 1루에서 최주환, 김재호 등 하위 타선에게 연달아 적시타를 내준 김대우는 1번 타자 정진호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고 4점째를 내줬다.

그러나 염경엽 감독은 김대우를 마운드에 그대로 뒀다. 김대우는 6점째를 내주고 나서야 김동준으로 교체됐다.

넥센이 3회초 1점을 뽑아내며 3-6으로 점수 차를 3점으로 좁혔을 때에도 염 감독은 좀처럼 승부를 걸려 하지 않았다.

넥센은 김동준 이후에는 이상민, 김영민, 구자형을 차례로 마운드에 올렸다. 모두 '필승조'와는 거리가 먼 불펜 투수들이다.

결국 김영민은 6회말 두산의 대타 민병헌에게 3점 홈런을 얻어맞았고, 그 순간 승부의 추는 두산 쪽으로 급격하게 기울었다.

염 감독의 이러한 변화는 올 시즌 경기 수가 144경기로 늘어난 것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염 감독은 "144경기로 늘어난 올 시즌은 잘 버티는 팀이 살아남는다고 생각한다"며 "시즌 전에도 그렇게 생각했고, 시즌 초반을 지켜보면서 그러한 생각이 더 강해졌다"고 말한 바 있다.

경기 수가 늘어난 이상 불펜의 과부하를 염려하지 않을 수 없는 올해, 염 감독으로서도 지난해보다는 훨씬 조심스럽게 불펜진을 운용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

여기에 유격수 최초로 40홈런을 쳐낸 강정호가 메이저리그로 진출하면서 넥센은 올해 박병호 외에는 확실한 해결사를 찾기 어렵다.

새 외국인 타자 브래드 스나이더는 극심한 타격 부진에 빠져 있고, 주전 포수 박동원마저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타선의 무게는 지난해와는 현격하게 달라졌다.

염 감독의 투수 교체 타이밍이 시즌 중후반 순위 싸움이 치열해질 때에는 빨라질지 모른다. 하지만 시즌 초반 넥센에 지난해와 같은 극적인 뒤집기 승부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 염경엽 감독, ‘특유의’ 빠른 투수교체 어디로
    • 입력 2015-04-08 22:28:55
    • 수정2015-04-08 22:29:18
    연합뉴스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염경엽 감독은 승부를 걸어야 할 때 과감하게 승부를 거는 편이다.

큰 점수 차로 지고 있어도 경기를 뒤집을 수 있다는 판단이 서면 주저 없이 '필승조'를 마운드에 올린다.

지난해까지 다른 팀 감독들보다 두 박자는 더 빠르게 투수 교체 타이밍을 가져갔던 염 감독이 올해는 예전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펼쳐진 넥센과 두산 베어스의 올 시즌 두 번째 맞대결.

넥센의 선발로 나선 잠수함 투수 김대우는 1회말 1점을 내주더니 2회말부터 급격하게 흔들렸다.

1사 1루에서 최주환, 김재호 등 하위 타선에게 연달아 적시타를 내준 김대우는 1번 타자 정진호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고 4점째를 내줬다.

그러나 염경엽 감독은 김대우를 마운드에 그대로 뒀다. 김대우는 6점째를 내주고 나서야 김동준으로 교체됐다.

넥센이 3회초 1점을 뽑아내며 3-6으로 점수 차를 3점으로 좁혔을 때에도 염 감독은 좀처럼 승부를 걸려 하지 않았다.

넥센은 김동준 이후에는 이상민, 김영민, 구자형을 차례로 마운드에 올렸다. 모두 '필승조'와는 거리가 먼 불펜 투수들이다.

결국 김영민은 6회말 두산의 대타 민병헌에게 3점 홈런을 얻어맞았고, 그 순간 승부의 추는 두산 쪽으로 급격하게 기울었다.

염 감독의 이러한 변화는 올 시즌 경기 수가 144경기로 늘어난 것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염 감독은 "144경기로 늘어난 올 시즌은 잘 버티는 팀이 살아남는다고 생각한다"며 "시즌 전에도 그렇게 생각했고, 시즌 초반을 지켜보면서 그러한 생각이 더 강해졌다"고 말한 바 있다.

경기 수가 늘어난 이상 불펜의 과부하를 염려하지 않을 수 없는 올해, 염 감독으로서도 지난해보다는 훨씬 조심스럽게 불펜진을 운용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

여기에 유격수 최초로 40홈런을 쳐낸 강정호가 메이저리그로 진출하면서 넥센은 올해 박병호 외에는 확실한 해결사를 찾기 어렵다.

새 외국인 타자 브래드 스나이더는 극심한 타격 부진에 빠져 있고, 주전 포수 박동원마저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타선의 무게는 지난해와는 현격하게 달라졌다.

염 감독의 투수 교체 타이밍이 시즌 중후반 순위 싸움이 치열해질 때에는 빨라질지 모른다. 하지만 시즌 초반 넥센에 지난해와 같은 극적인 뒤집기 승부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