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성환 호투·나바로 3점포’ 삼성, 롯데 제압
입력 2015.04.08 (22:28) 수정 2015.04.08 (22:29)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가 선발 윤성환의 6이닝 1실점 호투와 야마이코 나바로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롯데 자이언츠를 제압했다.

삼성은 8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롯데를 4-2로 꺾었다.

선발 투수의 관록에서 승패가 갈렸다.

삼성 선발 윤성환은 위기 때마다 삼진을 잡아내며 돌파구를 찾아 시즌 2승째를 거뒀지만, 롯데 선발 이상화는 단 한 번의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고 시즌 첫 패를 당했다.

기회는 롯데가 먼저 잡았다.

롯데는 1회초 황재균과 하준호의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그러나 윤성환은 롯데 중심타선 손아섭·최준석·김대우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윤성환은 2회 1사 1루, 3회 무사 1루 위기도 후속타자를 삼진처리하며 극복했다.

윤성환은 5회초 선두타자 김민하의 기습 번트 때 자신이 송구 실책을 범해 2루를 내주고 문규현의 희생번트에 이은 황재균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내줬을 뿐, 6이닝을 6피안타 1실점으로 막는 호투를 펼쳤다. 삼진은 8개나 잡았다.

이상화도 5⅔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잘 던졌다.

하지만 한 차례의 위기를 넘기지 못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3회말 삼성 공격에서 선두타자 이지영은 유격수 쪽 땅볼을 치고, 아웃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삼성이 심판합의판정을 요청했고 비디오판독 끝에 세이프로 판정이 바뀌었다.

후속타자 김상수에게 중전안타를 맞아 무사 1·3루에 몰린 이상화는 나바로에게 시속 137㎞짜리 직구를 던지다 좌월 3점 결승 홈런을 허용했다.

삼성은 3-1로 앞선 7회초 무사 1·3루 위기에 등판한 안지만이 대타 장성우를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유도해 한 점과 아웃 카운트 한 개를 맞바꾸고, 황재균을 2루수 앞 병살타로 유도하며 리드를 지켜 승기를 굳혔다.

삼성 마무리 임창용은 4-2로 앞선 8회초 2사 1·2루에 등판해 1⅓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3세이브(1패)째를 올렸다.

롯데는 이틀 연속 삼성에 무릎을 꿇어 이종운 감독 부임 후 첫 연패를 당했다.
  • ‘윤성환 호투·나바로 3점포’ 삼성, 롯데 제압
    • 입력 2015-04-08 22:28:55
    • 수정2015-04-08 22:29:18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가 선발 윤성환의 6이닝 1실점 호투와 야마이코 나바로의 결승 3점포를 앞세워 롯데 자이언츠를 제압했다.

삼성은 8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롯데를 4-2로 꺾었다.

선발 투수의 관록에서 승패가 갈렸다.

삼성 선발 윤성환은 위기 때마다 삼진을 잡아내며 돌파구를 찾아 시즌 2승째를 거뒀지만, 롯데 선발 이상화는 단 한 번의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고 시즌 첫 패를 당했다.

기회는 롯데가 먼저 잡았다.

롯데는 1회초 황재균과 하준호의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그러나 윤성환은 롯데 중심타선 손아섭·최준석·김대우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윤성환은 2회 1사 1루, 3회 무사 1루 위기도 후속타자를 삼진처리하며 극복했다.

윤성환은 5회초 선두타자 김민하의 기습 번트 때 자신이 송구 실책을 범해 2루를 내주고 문규현의 희생번트에 이은 황재균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내줬을 뿐, 6이닝을 6피안타 1실점으로 막는 호투를 펼쳤다. 삼진은 8개나 잡았다.

이상화도 5⅔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잘 던졌다.

하지만 한 차례의 위기를 넘기지 못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3회말 삼성 공격에서 선두타자 이지영은 유격수 쪽 땅볼을 치고, 아웃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삼성이 심판합의판정을 요청했고 비디오판독 끝에 세이프로 판정이 바뀌었다.

후속타자 김상수에게 중전안타를 맞아 무사 1·3루에 몰린 이상화는 나바로에게 시속 137㎞짜리 직구를 던지다 좌월 3점 결승 홈런을 허용했다.

삼성은 3-1로 앞선 7회초 무사 1·3루 위기에 등판한 안지만이 대타 장성우를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유도해 한 점과 아웃 카운트 한 개를 맞바꾸고, 황재균을 2루수 앞 병살타로 유도하며 리드를 지켜 승기를 굳혔다.

삼성 마무리 임창용은 4-2로 앞선 8회초 2사 1·2루에 등판해 1⅓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3세이브(1패)째를 올렸다.

롯데는 이틀 연속 삼성에 무릎을 꿇어 이종운 감독 부임 후 첫 연패를 당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