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스틸 특혜 의혹…정준양 압박
입력 2015.04.08 (23:11) 수정 2015.04.09 (00:0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포스코의 거래 업체 '코스틸'을 압수 수색한 검 찰 은 코스틸의 특혜 의혹을 집 중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가 국내외 비자금에 이어 거래 업체로까지 확 대 되면서, 정 준양 전 포스코 회장에 대한 압박 강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철강 제품의 재료인 '슬래브' 가운데 쓰다가 남았거나 하자가 있어 남긴 것을 '여재 슬래브'라고 부릅니다.

정상 슬래브보다 값은 싸면서도 품질은 별 차이가 없다보니, 업체들의 확보 경쟁이 치열합니다.

<녹취> 구매업체 관계자(음성 변조) : "시장 경쟁이 치열하다보니까, (여재 슬래브) 수급이 제대로 된다고 하면 유리한 입장을 취할 수 있겠죠."

포스코에서 나오는 '여재 슬래브'를 공급받는 업체는 15곳이나 되지만, 연간 60만톤 가운데 절반 가량이 '코스틸'에 배정돼 왔습니다.

코스틸은 배정받은 여재 슬래브를 가공,판매해 연간 백억원 정도의 순이익을 얻었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 특혜 등 불법 행위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코스틸 박 모 회장이 회삿돈 일부를 횡령한 정황도 포착해, 오늘 코스틸의 회계 담당 과장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포스코와 코스틸 간의 거래가 2007년 대선을 거쳐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의 취임을 전후한 시기에 급증한 것도 검찰이 주시하는 대목입니다.

당초 포스코 건설의 베트남 비자금 의혹으로 시작한 검찰 수사가, 국내외 비자금에 이어 거래업체까지 세 갈래로 확대되면서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에 대한 압박의 강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참고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코스틸 박 회장을 불러 관련 의혹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포스틸 특혜 의혹…정준양 압박
    • 입력 2015-04-08 23:13:12
    • 수정2015-04-09 00:02:21
    뉴스라인
<앵커 멘트>

어제 포스코의 거래 업체 '코스틸'을 압수 수색한 검 찰 은 코스틸의 특혜 의혹을 집 중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가 국내외 비자금에 이어 거래 업체로까지 확 대 되면서, 정 준양 전 포스코 회장에 대한 압박 강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철강 제품의 재료인 '슬래브' 가운데 쓰다가 남았거나 하자가 있어 남긴 것을 '여재 슬래브'라고 부릅니다.

정상 슬래브보다 값은 싸면서도 품질은 별 차이가 없다보니, 업체들의 확보 경쟁이 치열합니다.

<녹취> 구매업체 관계자(음성 변조) : "시장 경쟁이 치열하다보니까, (여재 슬래브) 수급이 제대로 된다고 하면 유리한 입장을 취할 수 있겠죠."

포스코에서 나오는 '여재 슬래브'를 공급받는 업체는 15곳이나 되지만, 연간 60만톤 가운데 절반 가량이 '코스틸'에 배정돼 왔습니다.

코스틸은 배정받은 여재 슬래브를 가공,판매해 연간 백억원 정도의 순이익을 얻었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 특혜 등 불법 행위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코스틸 박 모 회장이 회삿돈 일부를 횡령한 정황도 포착해, 오늘 코스틸의 회계 담당 과장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포스코와 코스틸 간의 거래가 2007년 대선을 거쳐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의 취임을 전후한 시기에 급증한 것도 검찰이 주시하는 대목입니다.

당초 포스코 건설의 베트남 비자금 의혹으로 시작한 검찰 수사가, 국내외 비자금에 이어 거래업체까지 세 갈래로 확대되면서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에 대한 압박의 강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참고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코스틸 박 회장을 불러 관련 의혹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