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주하 앵커, 전 남편에 3억 ‘외도 사과금’ 승소
입력 2015.04.11 (01:04) 수정 2015.04.11 (13:05) 방송·연예
김주하 MBC 전 앵커가 전 남편으로부터 '외도 사과금'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서울고등법원 민사12부는 외도를 사과하는 의미로 작성한 각서 내용을 지키라며 김씨가 전 남편 강 모씨를 상대로 낸 약정금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09년 강 씨가 외도를 사과하면서 3억 2천여만 원을 지급하겠다는 각서를 썼지만, 지키지 않았다며 소송을 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04년 외국계 금융회사에 근무하던 강 씨와 결혼해 1남 1녀를 뒀지만, 강 씨의 폭행 문제 등으로 이혼 소송을 내 지난 1월, 승소했습니다.
  • 김주하 앵커, 전 남편에 3억 ‘외도 사과금’ 승소
    • 입력 2015-04-11 01:04:19
    • 수정2015-04-11 13:05:33
    방송·연예
김주하 MBC 전 앵커가 전 남편으로부터 '외도 사과금'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서울고등법원 민사12부는 외도를 사과하는 의미로 작성한 각서 내용을 지키라며 김씨가 전 남편 강 모씨를 상대로 낸 약정금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09년 강 씨가 외도를 사과하면서 3억 2천여만 원을 지급하겠다는 각서를 썼지만, 지키지 않았다며 소송을 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04년 외국계 금융회사에 근무하던 강 씨와 결혼해 1남 1녀를 뒀지만, 강 씨의 폭행 문제 등으로 이혼 소송을 내 지난 1월, 승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