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유가, 미 생산 감소 전망에 상승…WTI 1.7%↑
입력 2015.04.11 (04:15) 수정 2015.04.11 (08:41) 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85센트(1.7%) 오른 배럴당 51.6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5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29달러(2.28%) 상승한 배럴당 57.86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의 원유 채굴 장치가 다시 급감했다는 소식이 상승장을 이끌었다.

미국의 에너지서비스업체인 베이커 휴는 미국의 채굴장치가 1주일새 42개 감소해 760개로 떨어졌다고 이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의 원유 채굴장치는 작년 10월(1천609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 됐다.

이란산 원유가 수출되기까지는 시간이 많이 소요될 수 있다는 관측도 투자자들 사이에 확산했다.

전날 이란의 최고 지도자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이란핵 협정 최종 서명과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 해제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한 영향이 이어졌다.

국제 유가의 상승폭은 이미 심화한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로 제한됐다.

미국의 원유 재고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사우디아라비아도 지난달에 사상 최고인 하루 평균 1천30만 배럴을 생산했다.

금값은 4거래일 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1달러(0.9%) 오른 온스당 1,204.60달러에 마감했다.

최근의 하락장에 대한 반발 심리가 작용했지만 달러 강세 영향으로 상승폭은 제한됐다.
  • 국제유가, 미 생산 감소 전망에 상승…WTI 1.7%↑
    • 입력 2015-04-11 04:15:05
    • 수정2015-04-11 08:41:56
    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85센트(1.7%) 오른 배럴당 51.6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5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29달러(2.28%) 상승한 배럴당 57.86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의 원유 채굴 장치가 다시 급감했다는 소식이 상승장을 이끌었다.

미국의 에너지서비스업체인 베이커 휴는 미국의 채굴장치가 1주일새 42개 감소해 760개로 떨어졌다고 이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의 원유 채굴장치는 작년 10월(1천609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 됐다.

이란산 원유가 수출되기까지는 시간이 많이 소요될 수 있다는 관측도 투자자들 사이에 확산했다.

전날 이란의 최고 지도자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이란핵 협정 최종 서명과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 해제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한 영향이 이어졌다.

국제 유가의 상승폭은 이미 심화한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로 제한됐다.

미국의 원유 재고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사우디아라비아도 지난달에 사상 최고인 하루 평균 1천30만 배럴을 생산했다.

금값은 4거래일 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1달러(0.9%) 오른 온스당 1,204.60달러에 마감했다.

최근의 하락장에 대한 반발 심리가 작용했지만 달러 강세 영향으로 상승폭은 제한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