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정치학자 “아베, 미국 연설 때 과거사에 유감 표명해야”
입력 2015.04.11 (05:04) 수정 2015.04.11 (08:41) 연합뉴스
미국의 정치학자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일본의 과거사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라고 권고했다.

미국 컬럼비아대 제랄드 커티스 정치학 교수는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온라인판에 실은 '아시아 안보를 재구성할 아베의 기회'(Shinzo Abe's Chance to Recast Asian Security)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이달 말 예정된 미국 상·하원 합동 연설에서 아베 총리가 과거사에 대해 사과할 필요가 있음을 밝혔다.

일본 전문가로 불리는 커티스 교수는 우선 아베 총리가 미국 의회 연설에서 미국과 일본의 동맹 강화와 성공적인 아베노믹스에 대해 이야기할 것으로 예상한 뒤 "이는 아주 적절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커티스 교수는 "아베 총리의 연설은 여기에 머물지 말고 과거 일본의 침략으로 말미암아 희생된 모든 사람에게 깊은 유감(tremendous remorse)을 표명해야 훨씬 중요하고 역사적인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커티스 교수는 또 이번 연설이 일본의 한국 지배와 중국 침략에 대해 공감하지 않고 있다는 의구심을 떨칠 기회가 될 수 있다며 과거사에 대해 언급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했다.

커티스 교수는 장기간 아시아의 안보와 평화를 위해 일본이 중국 및 한국과 화해하는 데 적극 나설 것도 요구했다.

그는 현재 일본의 안보 전략은 ▲일본의 방위를 위해 자체적으로 더 노력하는 것과 ▲미국과의 동맹을 강화하는 것 ▲그리고 호주, 인도, 한국 등 주변국들과 협력 관계를 형성하는 것 등 3개의 큰 줄기로 돼 있다면서 중국 및 한국과 화해하려는 노력은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 미 정치학자 “아베, 미국 연설 때 과거사에 유감 표명해야”
    • 입력 2015-04-11 05:04:21
    • 수정2015-04-11 08:41:56
    연합뉴스
미국의 정치학자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일본의 과거사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라고 권고했다.

미국 컬럼비아대 제랄드 커티스 정치학 교수는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온라인판에 실은 '아시아 안보를 재구성할 아베의 기회'(Shinzo Abe's Chance to Recast Asian Security)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이달 말 예정된 미국 상·하원 합동 연설에서 아베 총리가 과거사에 대해 사과할 필요가 있음을 밝혔다.

일본 전문가로 불리는 커티스 교수는 우선 아베 총리가 미국 의회 연설에서 미국과 일본의 동맹 강화와 성공적인 아베노믹스에 대해 이야기할 것으로 예상한 뒤 "이는 아주 적절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커티스 교수는 "아베 총리의 연설은 여기에 머물지 말고 과거 일본의 침략으로 말미암아 희생된 모든 사람에게 깊은 유감(tremendous remorse)을 표명해야 훨씬 중요하고 역사적인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커티스 교수는 또 이번 연설이 일본의 한국 지배와 중국 침략에 대해 공감하지 않고 있다는 의구심을 떨칠 기회가 될 수 있다며 과거사에 대해 언급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했다.

커티스 교수는 장기간 아시아의 안보와 평화를 위해 일본이 중국 및 한국과 화해하는 데 적극 나설 것도 요구했다.

그는 현재 일본의 안보 전략은 ▲일본의 방위를 위해 자체적으로 더 노력하는 것과 ▲미국과의 동맹을 강화하는 것 ▲그리고 호주, 인도, 한국 등 주변국들과 협력 관계를 형성하는 것 등 3개의 큰 줄기로 돼 있다면서 중국 및 한국과 화해하려는 노력은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