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번엔 기물 파손…미 비밀경호국 또 구설수
입력 2015.04.11 (05:29) 수정 2015.04.11 (22:01) 국제
미국 대통령 경호기관인 비밀경호국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미 언론은 현지 시간으로 10일 오전 비밀경호국 경비부 소속 한 요원이 기물 파손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비밀경호국은 상세한 내용 언급 없이 한 요원이 경범죄로 체포됐다고 전하고 즉각 직무정치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31일에는 48세인 관리급 직원이 여직원에게 성추행을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직무정지 상태에서 내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비밀경호국은 최근 몇 년간 근무태만과 국가기밀 유출, 경호실패 사례까지 잇따라 발생하면서 올초 고위직 전원 교체 등 인적 쇄신을 단행했습니다.
  • 이번엔 기물 파손…미 비밀경호국 또 구설수
    • 입력 2015-04-11 05:29:08
    • 수정2015-04-11 22:01:17
    국제
미국 대통령 경호기관인 비밀경호국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미 언론은 현지 시간으로 10일 오전 비밀경호국 경비부 소속 한 요원이 기물 파손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비밀경호국은 상세한 내용 언급 없이 한 요원이 경범죄로 체포됐다고 전하고 즉각 직무정치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31일에는 48세인 관리급 직원이 여직원에게 성추행을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직무정지 상태에서 내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비밀경호국은 최근 몇 년간 근무태만과 국가기밀 유출, 경호실패 사례까지 잇따라 발생하면서 올초 고위직 전원 교체 등 인적 쇄신을 단행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