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빠른 유속·무게 중심…세월호 인양 난관 ‘수두룩’
입력 2015.04.11 (07:05) 수정 2015.04.11 (22: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양이 가능하다고 해도 실제 작업에는 숱한 난관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빠른 유속 등 바다의 악조건을 극복해야 하고, 정확한 무게 중심을 잡지 못하면 2차 사고 가능성도 있습니다.

계속해서 김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펄에 파묻혀 있는 세월호의 추정 무게는 만 2백 톤.

선체를 끌어올리기 위해선 먼저 인양점 93개를 확보해 크레인에 연결해야 합니다.

잠수사들은 흐린 시야, 또 초당 최대 2.5미터의 빠른 유속과 싸우면서 정확한 지점에 쇠줄을 걸어야 합니다.

<인터뷰>홍성훈(한국잠수협회 감독관) : "몸을 고정시키고 움직이지 않고 어떤 힘을 주거나 작업을 해야 되는데 그 힘을 줄 수가 없는 환경이 될 수도 있는 거죠. 떠내려 갈 수 있는 상황이 되니까."

태풍이 오면 쇠줄을 풀고 철수해야 하기 때문에 이 작업에만 최소 6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무게 중심을 잘 잡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세월호의 무게 중심은 화물이 이동했다면 출항 전보다는 5미터 정도 뒤로 이동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건조된 지 20년이 넘은 세월호가 물 속에서 부식돼 약해진 부분이 있어 쇠줄 연결 부위가 끊어질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박준권(해수부 항만국장) : "힘을 견디지 못해 파손될 수 있다는 점과 선체가 휘어지면서 반 토막으로 절단되는 위험 등의 불확실성도 여전히 있습니다."

시신 유실을 막기 위해선 물이 샐 수 있는 창문과 출입구를 막는 작업이 먼저 이뤄집니다.

그 뒤 수심이 얕은 지역으로 옮기거나 플로팅 독에 얹은 다음에 본격 수색이 시작됩니다.

시신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서 선체 전체를 그물로 덮는 방식은 잠수사들의 사고 가능성 때문에 배제됐습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 빠른 유속·무게 중심…세월호 인양 난관 ‘수두룩’
    • 입력 2015-04-11 07:08:58
    • 수정2015-04-11 22:00:0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인양이 가능하다고 해도 실제 작업에는 숱한 난관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빠른 유속 등 바다의 악조건을 극복해야 하고, 정확한 무게 중심을 잡지 못하면 2차 사고 가능성도 있습니다.

계속해서 김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펄에 파묻혀 있는 세월호의 추정 무게는 만 2백 톤.

선체를 끌어올리기 위해선 먼저 인양점 93개를 확보해 크레인에 연결해야 합니다.

잠수사들은 흐린 시야, 또 초당 최대 2.5미터의 빠른 유속과 싸우면서 정확한 지점에 쇠줄을 걸어야 합니다.

<인터뷰>홍성훈(한국잠수협회 감독관) : "몸을 고정시키고 움직이지 않고 어떤 힘을 주거나 작업을 해야 되는데 그 힘을 줄 수가 없는 환경이 될 수도 있는 거죠. 떠내려 갈 수 있는 상황이 되니까."

태풍이 오면 쇠줄을 풀고 철수해야 하기 때문에 이 작업에만 최소 6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무게 중심을 잘 잡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세월호의 무게 중심은 화물이 이동했다면 출항 전보다는 5미터 정도 뒤로 이동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건조된 지 20년이 넘은 세월호가 물 속에서 부식돼 약해진 부분이 있어 쇠줄 연결 부위가 끊어질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박준권(해수부 항만국장) : "힘을 견디지 못해 파손될 수 있다는 점과 선체가 휘어지면서 반 토막으로 절단되는 위험 등의 불확실성도 여전히 있습니다."

시신 유실을 막기 위해선 물이 샐 수 있는 창문과 출입구를 막는 작업이 먼저 이뤄집니다.

그 뒤 수심이 얕은 지역으로 옮기거나 플로팅 독에 얹은 다음에 본격 수색이 시작됩니다.

시신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서 선체 전체를 그물로 덮는 방식은 잠수사들의 사고 가능성 때문에 배제됐습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