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터 미 국방 “사드 생산단계…배치 논의 시기상조”
입력 2015.04.11 (07:09) 수정 2015.04.11 (08:0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관심사였던 사드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카터 미 국방장관은 사드 생산이 완료되면 배치 문제가 다시 논의될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습니다.

서지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카터 장관은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사드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카터(미 국방장관) : "생산 단계에 있기 때문에 전 세계 그 누구와도 아직 사드 배치에 대해 논의를 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생산 상황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해 사드의 한국 배치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습니다.

사드 언급을 자제한것과는 달리 중국에 대해선 남중국해 영토분쟁을 군사화하는 건 잘못된 접근이라며 강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이어 한미일 안보 동맹을 염두에 둔 듯 한일 양국이 치유와 화해를 통해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양국 국방장관은 회담을 마친 후 해군 2함대를 방문해 희생장병들을 추모하고 한미 동맹 강화를 다짐했습니다.

<녹취> 한민구(국방장관) : "북한이 또 도발하면 한미가 공동으로 단호하게 응징한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카터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도 예방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과거처럼 북한의 위기조성에 타협해 보상하고 또 도발하는 악순환은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카터 미 국방 “사드 생산단계…배치 논의 시기상조”
    • 입력 2015-04-11 07:14:36
    • 수정2015-04-11 08:08:29
    뉴스광장
<앵커 멘트>

어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관심사였던 사드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카터 미 국방장관은 사드 생산이 완료되면 배치 문제가 다시 논의될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습니다.

서지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카터 장관은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사드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카터(미 국방장관) : "생산 단계에 있기 때문에 전 세계 그 누구와도 아직 사드 배치에 대해 논의를 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생산 상황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해 사드의 한국 배치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습니다.

사드 언급을 자제한것과는 달리 중국에 대해선 남중국해 영토분쟁을 군사화하는 건 잘못된 접근이라며 강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이어 한미일 안보 동맹을 염두에 둔 듯 한일 양국이 치유와 화해를 통해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양국 국방장관은 회담을 마친 후 해군 2함대를 방문해 희생장병들을 추모하고 한미 동맹 강화를 다짐했습니다.

<녹취> 한민구(국방장관) : "북한이 또 도발하면 한미가 공동으로 단호하게 응징한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카터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도 예방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과거처럼 북한의 위기조성에 타협해 보상하고 또 도발하는 악순환은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