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상문 “마스터스 이틀 간 60대 타수로 톱10”
입력 2015.04.11 (09:18) 수정 2015.04.11 (14:09) 연합뉴스
배상문(29)이 '명인 열전'인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에서 무난하게 컷을 통과했다.

배상문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 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파72·7천435야드)에서 열린 제79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1개를 잡고 깔끔하게 경기를 끝냈다.

이틀간 1오버파 145타를 친 배상문은 공동 33위를 차지해 상위 50명이 치르는 3∼4라운드 출전을 확정했다.

마스터스에 세번째 출전한 배상문은 2012년 공동 37위에 올랐고 지난해에는 컷 탈락했다.

배상문은 "찬스를 여러 번 놓친 대신 위기를 잘 막아 보기 없이 1타를 줄였다"면서 "주말에 골프를 칠 수 있는 것에 우선 만족한다"고 했다.

그는 "어려운 코스에서 3∼4번의 기회를 잡았음에도 버디로 연결하지 못해 아쉽다"면서 "퍼트를 잘못해 흐름을 타지 못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퍼트 실력이 나쁜 건지 그린을 잘못 읽은 건지 잘 따져 3∼4라운드에서는 신중하게 퍼트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상문은 어제와 경기 내용은 비슷했지만, 보기를 하나도 적지 않은 것에 의미를 뒀다.

특히 힘들어서 아멘 소리가 절로 나온다던 '아멘 코너'(11∼13번 홀)에서 자주 바뀌는 바람 방향에 고전했다고 소개했다.

병역법 관련 행정 소송 등으로 심신이 편치 않지만, 배상문은 이번 메이저대회에서 톱 10을 달성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배상문은 "14언더파를 친 선두 조던 스피스(미국)와 너무 많이 벌어졌다"면서 "이틀간 안정적으로 60대 타수를 기록해 10위 안에 진입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4언더파를 쳐 4명이 어깨를 나란히 한 공동 8위 그룹과 배상문의 타수 차는 5개다.
  • 배상문 “마스터스 이틀 간 60대 타수로 톱10”
    • 입력 2015-04-11 09:18:55
    • 수정2015-04-11 14:09:03
    연합뉴스
배상문(29)이 '명인 열전'인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에서 무난하게 컷을 통과했다.

배상문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 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파72·7천435야드)에서 열린 제79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1개를 잡고 깔끔하게 경기를 끝냈다.

이틀간 1오버파 145타를 친 배상문은 공동 33위를 차지해 상위 50명이 치르는 3∼4라운드 출전을 확정했다.

마스터스에 세번째 출전한 배상문은 2012년 공동 37위에 올랐고 지난해에는 컷 탈락했다.

배상문은 "찬스를 여러 번 놓친 대신 위기를 잘 막아 보기 없이 1타를 줄였다"면서 "주말에 골프를 칠 수 있는 것에 우선 만족한다"고 했다.

그는 "어려운 코스에서 3∼4번의 기회를 잡았음에도 버디로 연결하지 못해 아쉽다"면서 "퍼트를 잘못해 흐름을 타지 못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퍼트 실력이 나쁜 건지 그린을 잘못 읽은 건지 잘 따져 3∼4라운드에서는 신중하게 퍼트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상문은 어제와 경기 내용은 비슷했지만, 보기를 하나도 적지 않은 것에 의미를 뒀다.

특히 힘들어서 아멘 소리가 절로 나온다던 '아멘 코너'(11∼13번 홀)에서 자주 바뀌는 바람 방향에 고전했다고 소개했다.

병역법 관련 행정 소송 등으로 심신이 편치 않지만, 배상문은 이번 메이저대회에서 톱 10을 달성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배상문은 "14언더파를 친 선두 조던 스피스(미국)와 너무 많이 벌어졌다"면서 "이틀간 안정적으로 60대 타수를 기록해 10위 안에 진입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4언더파를 쳐 4명이 어깨를 나란히 한 공동 8위 그룹과 배상문의 타수 차는 5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