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카스트로, 미주 정상회의 개막식서 만나
입력 2015.04.11 (11:07) 수정 2015.04.11 (13:16)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현지시간으로 10일, 파나마에서 열린 미주기구 정상회의 개막식에서 만났습니다.

두 정상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브루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교장관이 옆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반갑게 인사하며 악수했습니다.

두 나라 정상의 만남은 지난 2013년 12월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추모식 이후1년 5개월여 만이며, 지난해 12월 국교 정상화 추진을 선언한 이후로는 처음입니다.

이번 만남은 지난 1962년 미국의 금수조치로 미주기구 회원국 자격을 박탈당했던 쿠바가 회원국 자격을 회복한 이후 처음으로 이번 회의에 참석하면서 자연스럽게 이뤄졌습니다.

백악관은 이번 만남은 '비공식 대화'로 실질적인 내용에 관한 이야기는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11일에는 오바마 대통령과 카스트로 의장이 따로 만나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것으로 관측됩니다.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기자들과 만나 지난 8일 두 정상이 통화한 사실을 확인하며 "회담의 규모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국교 정상화와 대사관 재개설 협상 내용을 점검하고 남은 이견을 조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개막식에 앞서 열린 라틴아메리카 시민사회포럼에 참석해 "미국이 아무 일 없이 남미에 간섭할 수 있는 것으로 여겨지는 시대는 끝났다"고 선언했습니다.
  • 오바마-카스트로, 미주 정상회의 개막식서 만나
    • 입력 2015-04-11 11:07:48
    • 수정2015-04-11 13:16:13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현지시간으로 10일, 파나마에서 열린 미주기구 정상회의 개막식에서 만났습니다.

두 정상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브루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교장관이 옆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반갑게 인사하며 악수했습니다.

두 나라 정상의 만남은 지난 2013년 12월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추모식 이후1년 5개월여 만이며, 지난해 12월 국교 정상화 추진을 선언한 이후로는 처음입니다.

이번 만남은 지난 1962년 미국의 금수조치로 미주기구 회원국 자격을 박탈당했던 쿠바가 회원국 자격을 회복한 이후 처음으로 이번 회의에 참석하면서 자연스럽게 이뤄졌습니다.

백악관은 이번 만남은 '비공식 대화'로 실질적인 내용에 관한 이야기는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11일에는 오바마 대통령과 카스트로 의장이 따로 만나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것으로 관측됩니다.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기자들과 만나 지난 8일 두 정상이 통화한 사실을 확인하며 "회담의 규모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국교 정상화와 대사관 재개설 협상 내용을 점검하고 남은 이견을 조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개막식에 앞서 열린 라틴아메리카 시민사회포럼에 참석해 "미국이 아무 일 없이 남미에 간섭할 수 있는 것으로 여겨지는 시대는 끝났다"고 선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