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RFA “북, 러 극동지역에 노동력 대거 파견 준비”
입력 2015.04.11 (16:49) 수정 2015.04.11 (21:59) 정치
북한이 외화벌이를 위해 러시아 극동지역에 노동자를 대거 보낼 것이란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은 막심 셰레킨 러시아 극동개발부 차관이 북한은 값싼 노동력을 무제한으로 러시아에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극동개발부 홈페이지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셰레킨 차관은 북한 노동자는 임금이 저렴하고 관리가 쉬우며 파견 분야도 벌목에서 농업으로 확대하고 있다면서 북한 노동자들이 중국인 노동자를 대체할 전망이라고 말했습니다.

셰레킨 차관의 이 같은 발언은 러시아 극동지역에 중국기업의 투자가 늘면서 지역 경제가 중국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다는 우려에 대한 해명에서 나왔습니다.

현재 러시아에 파견된 중국인 노동자는 7만6천 명, 북한 노동자는 2만 명 정도로 알려졌습니다.
  • RFA “북, 러 극동지역에 노동력 대거 파견 준비”
    • 입력 2015-04-11 16:49:12
    • 수정2015-04-11 21:59:47
    정치
북한이 외화벌이를 위해 러시아 극동지역에 노동자를 대거 보낼 것이란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은 막심 셰레킨 러시아 극동개발부 차관이 북한은 값싼 노동력을 무제한으로 러시아에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극동개발부 홈페이지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셰레킨 차관은 북한 노동자는 임금이 저렴하고 관리가 쉬우며 파견 분야도 벌목에서 농업으로 확대하고 있다면서 북한 노동자들이 중국인 노동자를 대체할 전망이라고 말했습니다.

셰레킨 차관의 이 같은 발언은 러시아 극동지역에 중국기업의 투자가 늘면서 지역 경제가 중국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다는 우려에 대한 해명에서 나왔습니다.

현재 러시아에 파견된 중국인 노동자는 7만6천 명, 북한 노동자는 2만 명 정도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