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쿠시마 원전 격납용기 내부 공개…방사선량은?
입력 2015.04.14 (06:13) 수정 2015.04.14 (07: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011년 3월 폭발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 격납용기 내부 영상이 4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이 영상은 소형로봇이 촬영한 것으로 격납용기 내부의 방사선량은 사람이 40분만에 사망에 이를 수 있을 정도로 높은 곳도 있었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를 덮는 격남용기 내부 모습입니다.

수증기가 계속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군데군데 원전 부품이 바닥에 떨어져 있습니다.

이 영상은 길이 60㎝, 높이 9.5㎝ 크기의 작은 로봇이 촬영한 것으로, 전체 길이는 약 2분 39초, 지난 2011년 원전 사고 이후 4년 1개월만에 처음으로 격납용기 내부를 촬영한 것입니다.

<녹취> 코바야시(도쿄전력 대변인)

도쿄전력은 로봇이 측정한 5곳의 방사선량이 시간당 7∼9.7시버트였고, 가장 높은 곳은 사람이 40분 만에 사망에 이를 수 있는 24.9시버트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화면에 수증기가 많은 것은 녹아내린 핵 연료의 발효열에 의해 바닥에 고인 물이 증발하기 때문입니다.

또,일부 부품이 떨어졌지만, 배관이나 벽면 등 주요 설비에 심한 손상은 없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도쿄전력 측은 영상을 찍은 로봇이 발판의 턱과 배관 사이에 걸려 작동을 멈췄으며, 2차 로봇 투입을 중단한 채 폐로작업의 방향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후쿠시마 원전 격납용기 내부 공개…방사선량은?
    • 입력 2015-04-14 06:15:00
    • 수정2015-04-14 07:37:5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 2011년 3월 폭발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 격납용기 내부 영상이 4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이 영상은 소형로봇이 촬영한 것으로 격납용기 내부의 방사선량은 사람이 40분만에 사망에 이를 수 있을 정도로 높은 곳도 있었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를 덮는 격남용기 내부 모습입니다.

수증기가 계속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군데군데 원전 부품이 바닥에 떨어져 있습니다.

이 영상은 길이 60㎝, 높이 9.5㎝ 크기의 작은 로봇이 촬영한 것으로, 전체 길이는 약 2분 39초, 지난 2011년 원전 사고 이후 4년 1개월만에 처음으로 격납용기 내부를 촬영한 것입니다.

<녹취> 코바야시(도쿄전력 대변인)

도쿄전력은 로봇이 측정한 5곳의 방사선량이 시간당 7∼9.7시버트였고, 가장 높은 곳은 사람이 40분 만에 사망에 이를 수 있는 24.9시버트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화면에 수증기가 많은 것은 녹아내린 핵 연료의 발효열에 의해 바닥에 고인 물이 증발하기 때문입니다.

또,일부 부품이 떨어졌지만, 배관이나 벽면 등 주요 설비에 심한 손상은 없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도쿄전력 측은 영상을 찍은 로봇이 발판의 턱과 배관 사이에 걸려 작동을 멈췄으며, 2차 로봇 투입을 중단한 채 폐로작업의 방향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