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민간인 살상’ 미 경호업체 직원에 종신형
입력 2015.04.14 (07:39) 국제
제2차 이라크전이 한창이던 2007년 이라크 민간인들을 무차별 살상한 혐의로 기소된 미국 민간 경호업체 '블랙워터'소속 직원들에게 종신형 등 장기형이 선고됐다고 미 언론이 전했습니다.

미 워싱턴 연방지법의 로이스 램버스 판사는 무차별 살상 사건의 주범으로 기소된 니컬러스 슬래턴에게는 종신형을, 공범인 폴 슬라우와 에번 리버티, 더스틴 허드에게는 각각 30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램버스 판사는 "범죄의 심각성을 고려하면 형량이 과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직원은 2007년 9월 16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니수르 광장에서 미국 외교 차량에 대한 경호업무 도중 총기를 난사하고 수류탄을 던져 이라크 민간인 14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습니다.

이들은 재판 과정에서 당시 자신들의 행위가 자살폭탄 테러를 막기 위한 정당방위였다고 주장해왔고 변호인들도 선처를 호소했지만, 램버스 판사는 예상대로 이들에게 장기형을 선고했습니다.
  • ‘이라크 민간인 살상’ 미 경호업체 직원에 종신형
    • 입력 2015-04-14 07:39:06
    국제
제2차 이라크전이 한창이던 2007년 이라크 민간인들을 무차별 살상한 혐의로 기소된 미국 민간 경호업체 '블랙워터'소속 직원들에게 종신형 등 장기형이 선고됐다고 미 언론이 전했습니다.

미 워싱턴 연방지법의 로이스 램버스 판사는 무차별 살상 사건의 주범으로 기소된 니컬러스 슬래턴에게는 종신형을, 공범인 폴 슬라우와 에번 리버티, 더스틴 허드에게는 각각 30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램버스 판사는 "범죄의 심각성을 고려하면 형량이 과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직원은 2007년 9월 16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니수르 광장에서 미국 외교 차량에 대한 경호업무 도중 총기를 난사하고 수류탄을 던져 이라크 민간인 14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습니다.

이들은 재판 과정에서 당시 자신들의 행위가 자살폭탄 테러를 막기 위한 정당방위였다고 주장해왔고 변호인들도 선처를 호소했지만, 램버스 판사는 예상대로 이들에게 장기형을 선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