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는 게 힘들다 구속 시켜달라” 경찰서 찾아가 난동
입력 2015.04.14 (08:09) 수정 2015.04.14 (09:13) 연합뉴스
부산 영도경찰서는 14일 경찰서에서 집기를 부수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공용물 손상)로 김모(35·무직)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씨는 이날 오전 0시 40분께 영도구 대교동 영도경찰서 현관에 있던 화분을 집어던져 벽면에 설치된 대형 거울을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이에 앞서 13일 오후 1시 50분 경찰서를 찾아와 "3일 전에 마약을 투약했으니 구속시켜달라"고 요구했다.

경찰은 김 씨의 소변을 채취해 간이시약 검사를 한 결과 음성이 나왔다.

김 씨가 재차 마약을 투약했다고 주장하자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모발 정밀감정을 의뢰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라'며 김 씨를 집으로 돌려보냈다.

하지만 김 씨는 이날 밤 다시 경찰서를 찾아가 난동을 부렸다.

김 씨는 경찰에서 "사는 것이 힘들다"고 범행 이유를 진술했다.

경찰 조사결과 김 씨는 절도와 본드 흡입 등 전과가 24범에 달했지만 마약 관련 전력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 “사는 게 힘들다 구속 시켜달라” 경찰서 찾아가 난동
    • 입력 2015-04-14 08:09:52
    • 수정2015-04-14 09:13:59
    연합뉴스
부산 영도경찰서는 14일 경찰서에서 집기를 부수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공용물 손상)로 김모(35·무직)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씨는 이날 오전 0시 40분께 영도구 대교동 영도경찰서 현관에 있던 화분을 집어던져 벽면에 설치된 대형 거울을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이에 앞서 13일 오후 1시 50분 경찰서를 찾아와 "3일 전에 마약을 투약했으니 구속시켜달라"고 요구했다.

경찰은 김 씨의 소변을 채취해 간이시약 검사를 한 결과 음성이 나왔다.

김 씨가 재차 마약을 투약했다고 주장하자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모발 정밀감정을 의뢰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라'며 김 씨를 집으로 돌려보냈다.

하지만 김 씨는 이날 밤 다시 경찰서를 찾아가 난동을 부렸다.

김 씨는 경찰에서 "사는 것이 힘들다"고 범행 이유를 진술했다.

경찰 조사결과 김 씨는 절도와 본드 흡입 등 전과가 24범에 달했지만 마약 관련 전력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