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살 시도 수험생 2명 연달아 마음 돌린 경찰관
입력 2015.04.14 (08:10) 수정 2015.04.14 (09:13) 연합뉴스
2일 오전 9시 야근을 마친 뒤 집에 가려고 마포대교를 건너던 장재근 마포경찰서 용강지구대 순찰팀장은 부지런히 페달을 밟던 자전거를 급히 멈춰 세웠다.

다리 난간에 기댄 한 여학생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이 시간에 웬 여학생이…." 순간 불안한 느낌을 받은 장 팀장은 여학생에게 다가갔다.

교복 차림에 가방을 멘 여학생은 한강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눈물을 뚝뚝 흘리고 있었다.

위험한 상황임을 직감한 장 팀장은 여학생에게 경찰 신분을 밝히고 학생을 옆 벤치로 데려가 앉혔다.

여학생은 경기 지역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A(18)양. 성적이 부모 기대에 못 미치자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나머지 결국 나쁜 마음을 먹고는 아침 일찍 집에서 나와 학교 대신 마포대교로 향했다고 털어놨다.

장 팀장은 "나도 경찰공무원 임용시험과 진급시험 등을 치러봤지만, 성적이 오르지 않아 속상할 때가 많았다"며 A양을 달랬다.

대화를 나누던 장 팀장은 여간 마음이 편치 않았다. 바로 전날 같은 자리에 다른 남학생이 서 있었기 때문이었다.

"어젯밤에도 너처럼 이 자리를 찾은 학생이 있었단다."

장 팀장은 조심스럽게 운을 띄우고 전날 밤 있었던 일을 A양에게 들려줬다.

1일 오후 8시 "마포대교 난간에 기대 우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가 용강지구대에 들어왔다. 직원들이 급히 출동해 설득 끝에 지구대로 데려온 이는 경기지역 한 고교 3학년 B(17)군이었다.

B군은 운동이 좋아 체육학과에 진학하고 싶었지만, 아버지의 완고한 반대에 부딪히자 고민 끝에 세상을 등질 생각을 했다.

"아버님은 네 미래를 고려해서 그렇게 말씀하시는 거다. 아버님과 담임선생님, 너 세명이 대화하는 시간을 만들어 봐라."

장 팀장은 눈물을 흘리는 B군을 이렇게 당부해 귀가시켰다.

이야기를 마친 장 팀장은 A양에게 자신의 스마트폰을 보여줬다. '선생님을 만나보라고 아빠를 설득 중'이라는 B군의 문자 메시지가 와 있었다.

장 팀장은 "누구에게나 힘든 일이 있지만, 그 시기를 잘 넘기면 좋은 날이 온다"고 A양을 위로했다.

아침을 사주겠다며 자신을 순찰차에 태우는 장 팀장에게 A양은 조그만 목소리로 "아저씨, 고마워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장 팀장은 14일 "새학기 직후인 3∼4월 어린 학생들이 마포대교를 찾는 사례가 자주 있다"라며 "고3 학생들은 '지금 성적이 수능 성적'이라는 무신경한 말에 큰 상처를 받거나 근심에 빠져 극단적인 결정을 하는 경우가 많다"며 안타까워했다.
  • 자살 시도 수험생 2명 연달아 마음 돌린 경찰관
    • 입력 2015-04-14 08:10:33
    • 수정2015-04-14 09:13:59
    연합뉴스
2일 오전 9시 야근을 마친 뒤 집에 가려고 마포대교를 건너던 장재근 마포경찰서 용강지구대 순찰팀장은 부지런히 페달을 밟던 자전거를 급히 멈춰 세웠다.

다리 난간에 기댄 한 여학생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이 시간에 웬 여학생이…." 순간 불안한 느낌을 받은 장 팀장은 여학생에게 다가갔다.

교복 차림에 가방을 멘 여학생은 한강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눈물을 뚝뚝 흘리고 있었다.

위험한 상황임을 직감한 장 팀장은 여학생에게 경찰 신분을 밝히고 학생을 옆 벤치로 데려가 앉혔다.

여학생은 경기 지역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A(18)양. 성적이 부모 기대에 못 미치자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나머지 결국 나쁜 마음을 먹고는 아침 일찍 집에서 나와 학교 대신 마포대교로 향했다고 털어놨다.

장 팀장은 "나도 경찰공무원 임용시험과 진급시험 등을 치러봤지만, 성적이 오르지 않아 속상할 때가 많았다"며 A양을 달랬다.

대화를 나누던 장 팀장은 여간 마음이 편치 않았다. 바로 전날 같은 자리에 다른 남학생이 서 있었기 때문이었다.

"어젯밤에도 너처럼 이 자리를 찾은 학생이 있었단다."

장 팀장은 조심스럽게 운을 띄우고 전날 밤 있었던 일을 A양에게 들려줬다.

1일 오후 8시 "마포대교 난간에 기대 우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가 용강지구대에 들어왔다. 직원들이 급히 출동해 설득 끝에 지구대로 데려온 이는 경기지역 한 고교 3학년 B(17)군이었다.

B군은 운동이 좋아 체육학과에 진학하고 싶었지만, 아버지의 완고한 반대에 부딪히자 고민 끝에 세상을 등질 생각을 했다.

"아버님은 네 미래를 고려해서 그렇게 말씀하시는 거다. 아버님과 담임선생님, 너 세명이 대화하는 시간을 만들어 봐라."

장 팀장은 눈물을 흘리는 B군을 이렇게 당부해 귀가시켰다.

이야기를 마친 장 팀장은 A양에게 자신의 스마트폰을 보여줬다. '선생님을 만나보라고 아빠를 설득 중'이라는 B군의 문자 메시지가 와 있었다.

장 팀장은 "누구에게나 힘든 일이 있지만, 그 시기를 잘 넘기면 좋은 날이 온다"고 A양을 위로했다.

아침을 사주겠다며 자신을 순찰차에 태우는 장 팀장에게 A양은 조그만 목소리로 "아저씨, 고마워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장 팀장은 14일 "새학기 직후인 3∼4월 어린 학생들이 마포대교를 찾는 사례가 자주 있다"라며 "고3 학생들은 '지금 성적이 수능 성적'이라는 무신경한 말에 큰 상처를 받거나 근심에 빠져 극단적인 결정을 하는 경우가 많다"며 안타까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