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동 불안’ 국제유가 상승
입력 2015.04.14 (09:33) 수정 2015.04.14 (09:51) 경제
두바이유가 2달러 넘게 오르면서 배럴당 56달러선으로 상승했습니다.

한국석유공사는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56.58달러로 전 거래일보다 2.30달러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의 미국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 선물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27달러 오른 51.91달러에 거래됐습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도 0.06달러 올라 배럴당 57.83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같은 유가 상승은 미국의 산유량 감소 전망과 함께 예맨 내전과 이란 핵협상 불확실성 등 중동 불안이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 ‘중동 불안’ 국제유가 상승
    • 입력 2015-04-14 09:33:37
    • 수정2015-04-14 09:51:15
    경제
두바이유가 2달러 넘게 오르면서 배럴당 56달러선으로 상승했습니다.

한국석유공사는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56.58달러로 전 거래일보다 2.30달러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의 미국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 선물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27달러 오른 51.91달러에 거래됐습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도 0.06달러 올라 배럴당 57.83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같은 유가 상승은 미국의 산유량 감소 전망과 함께 예맨 내전과 이란 핵협상 불확실성 등 중동 불안이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