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능 살린 부업…첫 예술인 일자리 박람회 ‘북적’
입력 2015.04.14 (09:53) 수정 2015.04.14 (10:0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많은 문화예술인이 창작 활동으로 한 달에 버는 돈이 채 백만 원도 안 된다고 합니다.

이런 열악한 환경의 예술인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있습니다.

기업에서 자신의 재능을 발휘하면서 돈을 버는 부업의 기회가 최근 들어 늘고 있다는 것입니다.

박대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소주잔 안에다 정교하게 산을 깎아 만드는 미술 작가입니다.

최근 들어선 신발을 화폭 삼아 그림을 그리는 부업을 하고 있습니다.

예술가의 손을 거쳐 다듬어진 신발은 창의성 있는 상품으로 재탄생됩니다.

<인터뷰> 최두수(미술작가) : "사실 저희 이거 없으면 저희는 일이 없습니다. 하하. 작품을 만드는 중간 중간에 수입원이 있어서 작품을 만들 수 있습니다."

시각 예술가는 수예점에서 일하며 독특한 디자인의 수의를 만듭니다.

두 사람 모두 부업을 하며 재능도 살리고 돈도 버는 예술가들입니다.

이처럼 가난한 예술가와 기업을 맺어주는 일자리 박람회가 열렸습니다.

처음 열린 행사에 무려 5천여 명이나 되는 예술인이 몰렸습니다.

예술인의 66%가 한 달 창작 활동으로 버는 수입이 채 백만 원도 안되는 현실을 반영한 겁니다.

예술인들은 부업을 통해 안정적인 생활을, 기업은 창의적 아이디어를 상품에 접목시키는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정훈(디자인 업체 대표) : "아티스트들이 가지고 있는 기발한 아이디어들과 저희 기업에서 보유한 기술력으로 좋은 제품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예술인들의 부업, 가난한 예술인과 기업의 새로운 상생 모델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재능 살린 부업…첫 예술인 일자리 박람회 ‘북적’
    • 입력 2015-04-14 09:54:45
    • 수정2015-04-14 10:03:58
    930뉴스
<앵커 멘트>

많은 문화예술인이 창작 활동으로 한 달에 버는 돈이 채 백만 원도 안 된다고 합니다.

이런 열악한 환경의 예술인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있습니다.

기업에서 자신의 재능을 발휘하면서 돈을 버는 부업의 기회가 최근 들어 늘고 있다는 것입니다.

박대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소주잔 안에다 정교하게 산을 깎아 만드는 미술 작가입니다.

최근 들어선 신발을 화폭 삼아 그림을 그리는 부업을 하고 있습니다.

예술가의 손을 거쳐 다듬어진 신발은 창의성 있는 상품으로 재탄생됩니다.

<인터뷰> 최두수(미술작가) : "사실 저희 이거 없으면 저희는 일이 없습니다. 하하. 작품을 만드는 중간 중간에 수입원이 있어서 작품을 만들 수 있습니다."

시각 예술가는 수예점에서 일하며 독특한 디자인의 수의를 만듭니다.

두 사람 모두 부업을 하며 재능도 살리고 돈도 버는 예술가들입니다.

이처럼 가난한 예술가와 기업을 맺어주는 일자리 박람회가 열렸습니다.

처음 열린 행사에 무려 5천여 명이나 되는 예술인이 몰렸습니다.

예술인의 66%가 한 달 창작 활동으로 버는 수입이 채 백만 원도 안되는 현실을 반영한 겁니다.

예술인들은 부업을 통해 안정적인 생활을, 기업은 창의적 아이디어를 상품에 접목시키는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정훈(디자인 업체 대표) : "아티스트들이 가지고 있는 기발한 아이디어들과 저희 기업에서 보유한 기술력으로 좋은 제품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예술인들의 부업, 가난한 예술인과 기업의 새로운 상생 모델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