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스배관 타고 원룸 40여 곳 턴 ‘50대 스파이더맨’
입력 2015.04.14 (10:08) 연합뉴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14일 가스배관을 타고 원룸 40여곳을 턴 혐의(절도)로 장모(53)씨를 구속했다.

장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6시40분께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원룸에 가스배관을 타고 열린 창문을 통해 들어가 양주와 귀금속, 화장품 등 1천3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치는 등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전주시 서부신시가지 일대 원룸 40여곳에 들어가 1억300여만원의 금품을 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전과 33범인 장씨는 건물 외관에 나와 있는 가스배관과 테라스 등의 구조물을 통해 창문이 열린 원룸에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장씨는 또 대포폰과 동생 명의의 차량을 사용하고 훔친 물건을 광주에 가서 처분해 경찰 추적을 따돌렸다고 경찰은 말했다.
  • 가스배관 타고 원룸 40여 곳 턴 ‘50대 스파이더맨’
    • 입력 2015-04-14 10:08:53
    연합뉴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14일 가스배관을 타고 원룸 40여곳을 턴 혐의(절도)로 장모(53)씨를 구속했다.

장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6시40분께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원룸에 가스배관을 타고 열린 창문을 통해 들어가 양주와 귀금속, 화장품 등 1천3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치는 등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전주시 서부신시가지 일대 원룸 40여곳에 들어가 1억300여만원의 금품을 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전과 33범인 장씨는 건물 외관에 나와 있는 가스배관과 테라스 등의 구조물을 통해 창문이 열린 원룸에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장씨는 또 대포폰과 동생 명의의 차량을 사용하고 훔친 물건을 광주에 가서 처분해 경찰 추적을 따돌렸다고 경찰은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