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업 앞두고 회원 유치’ 피트니스 대표 입건
입력 2015.04.14 (12:02) 사회
인천 남동경찰서는 폐업을 앞두고 1억 원 가량의 회원권을 판 혐의로 인천 모 피트니스 센터 법인 대표 40살 이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는 인천시의 한 대형 백화점 안에서 피트니스 센터를 운영하다 자금 사정이 악화돼 폐업 위기를 맞고도 지난해 5월부터 5달 동안 회원 100여 명에게 연간 회원권 1억여 원을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당시 회원권을 팔면서 할인 행사까지 벌여 회원을 유치한 뒤 폐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폐업 앞두고 회원 유치’ 피트니스 대표 입건
    • 입력 2015-04-14 12:02:13
    사회
인천 남동경찰서는 폐업을 앞두고 1억 원 가량의 회원권을 판 혐의로 인천 모 피트니스 센터 법인 대표 40살 이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는 인천시의 한 대형 백화점 안에서 피트니스 센터를 운영하다 자금 사정이 악화돼 폐업 위기를 맞고도 지난해 5월부터 5달 동안 회원 100여 명에게 연간 회원권 1억여 원을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당시 회원권을 팔면서 할인 행사까지 벌여 회원을 유치한 뒤 폐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