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답답한 추신수, 낫지 않는 등 통증 ‘어쩌나’
입력 2015.04.14 (13:29) 수정 2015.04.14 (14:02)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3-6으로 패한 뒤 텍사스 레인저스의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추신수(33)의 표정은 어두워 보였다.

네 번의 타석에서 삼진 3개로 경기를 마감했다는 것보다도 처음 겪는 등 통증이 녹록지 않아서다.

팀 내 트레이너에게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정확한 통증 원인을 알 수 없어 추신수의 고민이 깊다.

추신수는 "10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 개막전 첫 타석에서 숨을 쉬기 어려울 정도로 등이 아팠다"고 설명했다.

이후 치료를 받고 나아지긴 했으나 경기 중 계속 통증이 도지는 바람에 정상 컨디션을 찾기 어려운 실정이다.

등 통증 이후 3경기 만에 선발 출장한 이날, 추신수는 상대 투수의 볼에 타격 타이밍을 전혀 잡지 못했다.

그는 "스윙을 완벽하게 할 수 없다"면서 "어떤 공이라는 것을 뻔히 알지만, 몸이 따라가지 못했다"고 했다.

특히 3-0으로 앞선 4회 수비 때 맷 조이스의 우중간 깊숙한 타구를 잡아내지 못한 것을 자책했다.

추신수는 "그 타구를 내가 반드시 잡아야 했고, 걷어냈다면 경기 내용이 달라졌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삼켰다.

에인절스에 1점을 내준 이 수비 역시, 정상적인 몸이었다면 포구할 수 있었기에 추신수는 동료에게 더욱 미안해했다.

추신수는 "그날 경기의 타격 성적이 좋지 못하더라도 몸이 건강하다면 언제든 만회할 기회를 잡을 수 있으나 등 통증을 언제 완벽하게 떨쳐낼지 알 수 없어 답답하다"며 안타까워했다.

지난해 왼쪽 발목, 왼쪽 팔꿈치 통증 탓에 이렇다 할 활약을 보이지 못한 추신수는 시즌 막판 수술대에 올랐다.

올해 명예회복을 벼르면서 지난해 11월부터 맹연습에 나섰고 최상의 컨디션으로 스프링캠프를 맞이했으나 추신수는 시즌 초반 예상치 못한 등 통증에 발목이 잡혔다.

팀 득점력 제고에 열쇠를 쥔 추신수의 부상이 길어진다면, 텍사스로서도 타격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 답답한 추신수, 낫지 않는 등 통증 ‘어쩌나’
    • 입력 2015-04-14 13:29:56
    • 수정2015-04-14 14:02:42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3-6으로 패한 뒤 텍사스 레인저스의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추신수(33)의 표정은 어두워 보였다.

네 번의 타석에서 삼진 3개로 경기를 마감했다는 것보다도 처음 겪는 등 통증이 녹록지 않아서다.

팀 내 트레이너에게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정확한 통증 원인을 알 수 없어 추신수의 고민이 깊다.

추신수는 "10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 개막전 첫 타석에서 숨을 쉬기 어려울 정도로 등이 아팠다"고 설명했다.

이후 치료를 받고 나아지긴 했으나 경기 중 계속 통증이 도지는 바람에 정상 컨디션을 찾기 어려운 실정이다.

등 통증 이후 3경기 만에 선발 출장한 이날, 추신수는 상대 투수의 볼에 타격 타이밍을 전혀 잡지 못했다.

그는 "스윙을 완벽하게 할 수 없다"면서 "어떤 공이라는 것을 뻔히 알지만, 몸이 따라가지 못했다"고 했다.

특히 3-0으로 앞선 4회 수비 때 맷 조이스의 우중간 깊숙한 타구를 잡아내지 못한 것을 자책했다.

추신수는 "그 타구를 내가 반드시 잡아야 했고, 걷어냈다면 경기 내용이 달라졌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삼켰다.

에인절스에 1점을 내준 이 수비 역시, 정상적인 몸이었다면 포구할 수 있었기에 추신수는 동료에게 더욱 미안해했다.

추신수는 "그날 경기의 타격 성적이 좋지 못하더라도 몸이 건강하다면 언제든 만회할 기회를 잡을 수 있으나 등 통증을 언제 완벽하게 떨쳐낼지 알 수 없어 답답하다"며 안타까워했다.

지난해 왼쪽 발목, 왼쪽 팔꿈치 통증 탓에 이렇다 할 활약을 보이지 못한 추신수는 시즌 막판 수술대에 올랐다.

올해 명예회복을 벼르면서 지난해 11월부터 맹연습에 나섰고 최상의 컨디션으로 스프링캠프를 맞이했으나 추신수는 시즌 초반 예상치 못한 등 통증에 발목이 잡혔다.

팀 득점력 제고에 열쇠를 쥔 추신수의 부상이 길어진다면, 텍사스로서도 타격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