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우여 장관 “학교가 가장 안전한 곳이 돼야”
입력 2015.04.14 (13:31) 수정 2015.04.14 (13:45) 사회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학교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한 곳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 부총리는 서울 신광여자고등학교를 찾아 수학여행을 떠나는 1학년 백30여 명을 배웅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수학여행 버스에 올라 학생들의 안전벨트를 점검했습니다.

함께 자리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1년 전 세월호의 아픈 기억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첫 째도, 둘 째도 안전임을 강조했습니다.
  • 황우여 장관 “학교가 가장 안전한 곳이 돼야”
    • 입력 2015-04-14 13:31:05
    • 수정2015-04-14 13:45:18
    사회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학교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한 곳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 부총리는 서울 신광여자고등학교를 찾아 수학여행을 떠나는 1학년 백30여 명을 배웅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수학여행 버스에 올라 학생들의 안전벨트를 점검했습니다.

함께 자리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1년 전 세월호의 아픈 기억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첫 째도, 둘 째도 안전임을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