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재인 “총리·비서실장, 스스로 거취 결정해야”
입력 2015.04.14 (15:00) 수정 2015.04.14 (15:33) 정치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이완구 총리와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표는 오늘 광주 서구을 선거운동본부 개소식 인사말에서 현직 총리와 비서실장이 피의자로 수사받는 일은 역사상 없었던 일이라며 두 사람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 부끄러움을 더 키우지 말아야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역시 총리와 비서실장이 피의자로 수사받게 된 상황을 어떻게 할 건 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수사 관여를 차단할 방법도 마련해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문 대표는 특히 지난 2013년 충남 부여·청양 재선거를 앞두고 선거자금 명목으로 3천만 원을 건넸다는 고 성완종 전 회장의 폭로에 따라 한 푼도 안 받았다는 이 총리의 답변은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진실을 자백하지 않는다면 대정부질문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성완종 리스트'에 거론된 인사들과 금액을 볼때 박근혜 정부의 정당성과 도덕성을 인정할 수 있겠냐며 특검을 하면 진실이 규명되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문 대표는 이번 기회에 썩은 환부를 반드시 도려내는 것이 박근혜 정부가 사는 길이라며 권력 내부의 부패만 청산해도 대한민국은 맑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문재인 “총리·비서실장, 스스로 거취 결정해야”
    • 입력 2015-04-14 15:00:36
    • 수정2015-04-14 15:33:45
    정치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이완구 총리와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표는 오늘 광주 서구을 선거운동본부 개소식 인사말에서 현직 총리와 비서실장이 피의자로 수사받는 일은 역사상 없었던 일이라며 두 사람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 부끄러움을 더 키우지 말아야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역시 총리와 비서실장이 피의자로 수사받게 된 상황을 어떻게 할 건 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수사 관여를 차단할 방법도 마련해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문 대표는 특히 지난 2013년 충남 부여·청양 재선거를 앞두고 선거자금 명목으로 3천만 원을 건넸다는 고 성완종 전 회장의 폭로에 따라 한 푼도 안 받았다는 이 총리의 답변은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진실을 자백하지 않는다면 대정부질문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성완종 리스트'에 거론된 인사들과 금액을 볼때 박근혜 정부의 정당성과 도덕성을 인정할 수 있겠냐며 특검을 하면 진실이 규명되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문 대표는 이번 기회에 썩은 환부를 반드시 도려내는 것이 박근혜 정부가 사는 길이라며 권력 내부의 부패만 청산해도 대한민국은 맑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