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원 유통업체 대표 잠적…뮤지션 300여 명 피해”
입력 2015.04.14 (16:38) 문화
음원 유통업체 대표가 음악가들에게 지급해야 할 음원 수익금을 갖고 잠적해 음악가 3백여 명이 음원 수익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일기예보의 나들' 등 피해 뮤지션연합은 음원 유통업체 Y사의 김모 대표가 지난 2월 뮤지션들의 음원을 담보로 또 다른 음원 유통업체로부터 4억여 원의 선금을 받은 뒤 잠적해 음악가 317명이 음원 수익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Y사와의 계약을 해지하고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음원 유통업체 대표 잠적…뮤지션 300여 명 피해”
    • 입력 2015-04-14 16:38:07
    문화
음원 유통업체 대표가 음악가들에게 지급해야 할 음원 수익금을 갖고 잠적해 음악가 3백여 명이 음원 수익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일기예보의 나들' 등 피해 뮤지션연합은 음원 유통업체 Y사의 김모 대표가 지난 2월 뮤지션들의 음원을 담보로 또 다른 음원 유통업체로부터 4억여 원의 선금을 받은 뒤 잠적해 음악가 317명이 음원 수익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Y사와의 계약을 해지하고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