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죽음의 도로’ 부산신항, 신호·속도 제한도 무시
입력 2015.04.14 (19:19) 수정 2015.04.15 (08: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개장 10년이 지난 부산신항에는 하루 수만 대의 대형차량이 드나들고 있습니다.

그런데 신항 주변 도로는 신호와 속도가 지켜지지 않는 무법천지라고 합니다.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호등은 있지만 지키는 차량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빨간불이지만 여지없이 무시하고 내 달립니다.

<인터뷰> 트레일러 운전자(음성변조) : "어제도 나가다가 10센티. 조금만 더갔으면 박았죠. 대형사고 날 뻔했죠. 여기 좌회전신호가 터졌는데 내신호인데도 못해요."

중앙선도 있으나 마납니다.

이곳의 규정속도는 시속 60킬로미터.

짐을 실은 상태에서 76킬로미터가 찍힙니다.

일부 구간은 신호등마저 꺼져 있습니다.

사고가 잇따를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트레일러 운전자(음성변조) : "요즘도 추레라 돈도 안되고 하니까 한 탕이라도 더 하려고 하다보면 신호를 일일이 다지키고 그러다보면..."

신항의 물동량이 늘면서 하루에만 대형화물차 3만여 대가 이 일대를 오고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단속 카메라는 단 한 대 뿐입니다.

도로 관리주체가 해양수산부로부터 위탁받은 항만공사와 경남 창원시,부산시로 나눠지다보니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습니다.

<인터뷰> 항만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 각 기관간에 유기적인 협력체계가 마련이 안 되왔죠."

지난 한해에만 부산 신항 주변도로에서 1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5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 ‘죽음의 도로’ 부산신항, 신호·속도 제한도 무시
    • 입력 2015-04-14 19:20:59
    • 수정2015-04-15 08:41:25
    뉴스 7
<앵커 멘트>

개장 10년이 지난 부산신항에는 하루 수만 대의 대형차량이 드나들고 있습니다.

그런데 신항 주변 도로는 신호와 속도가 지켜지지 않는 무법천지라고 합니다.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호등은 있지만 지키는 차량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빨간불이지만 여지없이 무시하고 내 달립니다.

<인터뷰> 트레일러 운전자(음성변조) : "어제도 나가다가 10센티. 조금만 더갔으면 박았죠. 대형사고 날 뻔했죠. 여기 좌회전신호가 터졌는데 내신호인데도 못해요."

중앙선도 있으나 마납니다.

이곳의 규정속도는 시속 60킬로미터.

짐을 실은 상태에서 76킬로미터가 찍힙니다.

일부 구간은 신호등마저 꺼져 있습니다.

사고가 잇따를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트레일러 운전자(음성변조) : "요즘도 추레라 돈도 안되고 하니까 한 탕이라도 더 하려고 하다보면 신호를 일일이 다지키고 그러다보면..."

신항의 물동량이 늘면서 하루에만 대형화물차 3만여 대가 이 일대를 오고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단속 카메라는 단 한 대 뿐입니다.

도로 관리주체가 해양수산부로부터 위탁받은 항만공사와 경남 창원시,부산시로 나눠지다보니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습니다.

<인터뷰> 항만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 각 기관간에 유기적인 협력체계가 마련이 안 되왔죠."

지난 한해에만 부산 신항 주변도로에서 1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5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