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완종 “이 총리에 2013년 선거자금 3천만 원 줬다”
입력 2015.04.14 (23:03) 수정 2015.04.15 (07:0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만 적혀있던 이완구 총리에 대해 구체적인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 총리에게 3천만원을 건넸다는 고 성완종 전 회장의 녹취가 공개됐습니다.

첫소식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지난 2013년 4월 재보궐 선거때 충남 부여 청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천만 원을 건넸다고 경향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성 전 회장과의 인터뷰 녹음파일 중 관련 내용도 공개했습니다.

성 전 회장은 당시 이 총리 선거사무소에 찾아가 회삿돈을 빌려 마련한 3천만 원을 현금으로 줬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고 성완종(전 회장(경향신문 공개)) : "선거 사무소 거기 가서...내가 한 한나절 정도 있으면서 있으면서 내가 이 양반(이완구 총리)한테도 한 3천만원 주고.."

성 전 회장은 이어 이 총리가 돈을 받은 뒤 회계 처리를 하지 않았다며 불법 선거자금 수수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액수 없이 이름만 적혀 있던 이완구 총리 관련 의혹이 구체화 된 겁니다.

성 전 회장은 이 총리와 검찰 조사에 대해 강한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녹취> 고 성완종(전 회장(경향신문 공개 : "사정을 당해야 될 사람이, 거기가 사정한다고 소리지르고 있는 우리 이완구 총리 같은 사람이 사실 사정 대상 1호입니다."

정치권에서 이완구 총리부터 먼저 수사하라는 요구가 나왔지만, 검찰 특별수사팀은 "수사 논리와 원칙대로 가겠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황교안 법무부 장관도 소속 정당이나 지위를 불문하고 누구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성완종 “이 총리에 2013년 선거자금 3천만 원 줬다”
    • 입력 2015-04-14 23:14:40
    • 수정2015-04-15 07:03:1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만 적혀있던 이완구 총리에 대해 구체적인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 총리에게 3천만원을 건넸다는 고 성완종 전 회장의 녹취가 공개됐습니다.

첫소식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지난 2013년 4월 재보궐 선거때 충남 부여 청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천만 원을 건넸다고 경향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성 전 회장과의 인터뷰 녹음파일 중 관련 내용도 공개했습니다.

성 전 회장은 당시 이 총리 선거사무소에 찾아가 회삿돈을 빌려 마련한 3천만 원을 현금으로 줬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고 성완종(전 회장(경향신문 공개)) : "선거 사무소 거기 가서...내가 한 한나절 정도 있으면서 있으면서 내가 이 양반(이완구 총리)한테도 한 3천만원 주고.."

성 전 회장은 이어 이 총리가 돈을 받은 뒤 회계 처리를 하지 않았다며 불법 선거자금 수수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액수 없이 이름만 적혀 있던 이완구 총리 관련 의혹이 구체화 된 겁니다.

성 전 회장은 이 총리와 검찰 조사에 대해 강한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녹취> 고 성완종(전 회장(경향신문 공개 : "사정을 당해야 될 사람이, 거기가 사정한다고 소리지르고 있는 우리 이완구 총리 같은 사람이 사실 사정 대상 1호입니다."

정치권에서 이완구 총리부터 먼저 수사하라는 요구가 나왔지만, 검찰 특별수사팀은 "수사 논리와 원칙대로 가겠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황교안 법무부 장관도 소속 정당이나 지위를 불문하고 누구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