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담뱃값 인상 효과 컸다”…1분기 담배 유통량 44%↓
입력 2015.04.20 (09:46) 수정 2015.04.20 (10:37) 연합뉴스
지난 1월 담뱃값이 오른 이후 담배 유통량은 44% 급감하고 보건소 금연클리닉, 병의원 금연치료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람은 약 3배 늘어나는 등 담뱃값 인상효과가 크게 나타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1분기 기준 담배 반출량은 5억1천900만갑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44.2% 감소했으며 최근 5년 평균 담배 반출 량과 비교해도 48.7% 줄었다고 20일 밝혔다.

국내 담배 제조회사와 수입 회사는 국내에서 담배를 유통하기 위해 복지부, 기획재정부, 지방자치단체에 담배 반출량을 신고해야 한다.

복지부는 "3월 담배 반출량이 소폭 늘었으나 40% 이상 감소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담뱃값이 오르면서 각종 금연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람도 늘어나 1분기 보건소 금연 클리닉 등록자는 작년 동기보다 2.7배 증가한 28만316명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25일부터 시작된 병의원 금연치료 서비스에는 사업 개시 약 한 달 만에 4만8천910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연 상담 전화 이용자는 1만2천458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5% 늘었다.

복지부는 "금연 정책 효과가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도록 담뱃갑 경고 그림 부착 의무화, 실내 금연 구역 확대 등 강력한 비가격 정책을 조속히 이행하고 맞춤형 금연서비스를 보다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보건소 금연 클리닉은 거주지와 상관없이 가까운 보건소에 방문해 등록하면 이용 가능하며 금연상담과 금연 패치 등의 금연 보조제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병의원에서 전문적인 금연치료를 희망하는 흡연자는 금연 치료 지원 사업에 등록한 의료기관을 이용할 경우 12주 동안 6회 이내의 상담과 금연치료의약품 또는 금연보조제 투약비용의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 “담뱃값 인상 효과 컸다”…1분기 담배 유통량 44%↓
    • 입력 2015-04-20 09:46:15
    • 수정2015-04-20 10:37:05
    연합뉴스
지난 1월 담뱃값이 오른 이후 담배 유통량은 44% 급감하고 보건소 금연클리닉, 병의원 금연치료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람은 약 3배 늘어나는 등 담뱃값 인상효과가 크게 나타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1분기 기준 담배 반출량은 5억1천900만갑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44.2% 감소했으며 최근 5년 평균 담배 반출 량과 비교해도 48.7% 줄었다고 20일 밝혔다.

국내 담배 제조회사와 수입 회사는 국내에서 담배를 유통하기 위해 복지부, 기획재정부, 지방자치단체에 담배 반출량을 신고해야 한다.

복지부는 "3월 담배 반출량이 소폭 늘었으나 40% 이상 감소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담뱃값이 오르면서 각종 금연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람도 늘어나 1분기 보건소 금연 클리닉 등록자는 작년 동기보다 2.7배 증가한 28만316명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25일부터 시작된 병의원 금연치료 서비스에는 사업 개시 약 한 달 만에 4만8천910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연 상담 전화 이용자는 1만2천458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5% 늘었다.

복지부는 "금연 정책 효과가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도록 담뱃갑 경고 그림 부착 의무화, 실내 금연 구역 확대 등 강력한 비가격 정책을 조속히 이행하고 맞춤형 금연서비스를 보다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보건소 금연 클리닉은 거주지와 상관없이 가까운 보건소에 방문해 등록하면 이용 가능하며 금연상담과 금연 패치 등의 금연 보조제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병의원에서 전문적인 금연치료를 희망하는 흡연자는 금연 치료 지원 사업에 등록한 의료기관을 이용할 경우 12주 동안 6회 이내의 상담과 금연치료의약품 또는 금연보조제 투약비용의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