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남협력’ 모색 반둥회의 60주년…22일 16차 회의 개막
입력 2015.04.20 (14:10) 국제
아시아, 아프리카 국가들이 반둥회의 60주년을 맞아 개발도상국의 협력 강화를 위한 회의를 엽니다.

인도네시아는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자카르타와 반둥에서 비동맹 운동의 시발점이 된 1955년 반둥회의를 기념하는 16차 아시아·아프리카 회의와 반둥회의 60주년 기념식을 개최합니다.

1차 반둥회의를 개최한 인도네시아가 주도 해 독립과 자주, 비동맹, 제3세계 협력 등 반둥회의의 정신을 계승하자는 의미를 기념합니다.

회의에는 아시아·아프리카 106개 국가와 16개 참관국, 25개 국제기구의 정상과 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국의 황우여 사회부총리를 비롯해 북한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일본 총리 등이 참석합니다.
  • ‘남남협력’ 모색 반둥회의 60주년…22일 16차 회의 개막
    • 입력 2015-04-20 14:10:21
    국제
아시아, 아프리카 국가들이 반둥회의 60주년을 맞아 개발도상국의 협력 강화를 위한 회의를 엽니다.

인도네시아는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자카르타와 반둥에서 비동맹 운동의 시발점이 된 1955년 반둥회의를 기념하는 16차 아시아·아프리카 회의와 반둥회의 60주년 기념식을 개최합니다.

1차 반둥회의를 개최한 인도네시아가 주도 해 독립과 자주, 비동맹, 제3세계 협력 등 반둥회의의 정신을 계승하자는 의미를 기념합니다.

회의에는 아시아·아프리카 106개 국가와 16개 참관국, 25개 국제기구의 정상과 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국의 황우여 사회부총리를 비롯해 북한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일본 총리 등이 참석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