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동 평화특사 블레어, 돈벌이 의혹으로 또 구설수
입력 2015.04.20 (14:10) 국제
유엔 중동평화특사인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가 중동에서의 돈벌이 의혹으로 또 구설에 올랐습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블레어 전 총리가 운영하는 자문회사 TBA가 콜롬비아 정부에 광산 거래 수입 20억 파운드의 배분과 관련한 자문을 제공하고 아랍에미리트 쪽에서 수수료를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중동 평화를 위해 일해야 할 특사가 특정 지역과 연관된 자문활동을 하고 수수료를 받아 이해 충돌의 소지를 낳게 된 셈입니다.

텔레그래프는 블레어 전 총리가 특사의 지위를 이용해 아랍에미리트에 접근했는지에도 의문이 제기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번 일로 블레어 전 총리에게 특사를 그만두라는 압박이 심해질 것이라면서 몇 주 내로 특사 사임이 발표될 것이라는 소식통의 전망을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 중동 평화특사 블레어, 돈벌이 의혹으로 또 구설수
    • 입력 2015-04-20 14:10:21
    국제
유엔 중동평화특사인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가 중동에서의 돈벌이 의혹으로 또 구설에 올랐습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블레어 전 총리가 운영하는 자문회사 TBA가 콜롬비아 정부에 광산 거래 수입 20억 파운드의 배분과 관련한 자문을 제공하고 아랍에미리트 쪽에서 수수료를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중동 평화를 위해 일해야 할 특사가 특정 지역과 연관된 자문활동을 하고 수수료를 받아 이해 충돌의 소지를 낳게 된 셈입니다.

텔레그래프는 블레어 전 총리가 특사의 지위를 이용해 아랍에미리트에 접근했는지에도 의문이 제기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번 일로 블레어 전 총리에게 특사를 그만두라는 압박이 심해질 것이라면서 몇 주 내로 특사 사임이 발표될 것이라는 소식통의 전망을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