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북핵·미사일 대응에 5년간 8조 7천억 투입
입력 2015.04.20 (14:48) 정치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앞으로 5년간 8조 7천억원이 투입됩니다.

국방부는 오늘 이같은 내용의 2016~2020년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하고 전력운영과 방위력 개선분야에 투입될 국방예산 232조 5천억원을 확정했습니다.

국방부는 이 가운데 북한의 핵미사일 타격을 위한 킬체인(Kill Chain)에 6조원, 한국형 미사일방어, KAMD 체계에는 2조 7천억원 등 8조 7천억원을 배정했습니다.

이는 '2015~2019 중기계획'보다 모두 7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북한의 핵능력이 고도화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이와함께 군은 1조 8천억원을 투입해 군단 무인정찰기와 신형 탐지레이더, 항만 감시체계 등을 구축해 북한의 국지도발과 접적지역의 전면전 대비능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국방부는 또 국방개혁 추진을 위한 필수전력 확보에 8조 7천억원, 차기 전투기 사업과 잠수함 등 해상작전능력, 대형 공격헬기 등 자주적 방위태세 강화에 28조 7천억원을 배정했습니다.

이와 함께 병사 처우 개선에 1조3천억원을 배정해 오는 2017년 상병 봉급은 19만 5천 800원으로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국방중기계획은 방위사업청이 작성해오던 것을 방위사업법 개정에 따라 국방부가 10년만에 다시 작성했습니다.
  • 군, 북핵·미사일 대응에 5년간 8조 7천억 투입
    • 입력 2015-04-20 14:48:51
    정치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앞으로 5년간 8조 7천억원이 투입됩니다.

국방부는 오늘 이같은 내용의 2016~2020년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하고 전력운영과 방위력 개선분야에 투입될 국방예산 232조 5천억원을 확정했습니다.

국방부는 이 가운데 북한의 핵미사일 타격을 위한 킬체인(Kill Chain)에 6조원, 한국형 미사일방어, KAMD 체계에는 2조 7천억원 등 8조 7천억원을 배정했습니다.

이는 '2015~2019 중기계획'보다 모두 7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북한의 핵능력이 고도화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이와함께 군은 1조 8천억원을 투입해 군단 무인정찰기와 신형 탐지레이더, 항만 감시체계 등을 구축해 북한의 국지도발과 접적지역의 전면전 대비능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국방부는 또 국방개혁 추진을 위한 필수전력 확보에 8조 7천억원, 차기 전투기 사업과 잠수함 등 해상작전능력, 대형 공격헬기 등 자주적 방위태세 강화에 28조 7천억원을 배정했습니다.

이와 함께 병사 처우 개선에 1조3천억원을 배정해 오는 2017년 상병 봉급은 19만 5천 800원으로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국방중기계획은 방위사업청이 작성해오던 것을 방위사업법 개정에 따라 국방부가 10년만에 다시 작성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