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과후수업 출석부 조작으로 수강료 ‘꿀꺽’
입력 2015.04.21 (07:42) 수정 2015.04.21 (09: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이 방과후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교육청이 수강료를 지원해 주는데요.

당국의 점검이 허술하다는 점을 노려 이 지원금을 빼돌린 업체가 적발됐습니다.

보도에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3년부터 방과후수업을 외부 업체에 위탁해 온 중학교.

강좌 개설부터 교사 모집 등 모든 것을 맡겼습니다.

이 학교의 출석부입니다.

겨울 방학을 앞둔 12월은 방과후수업의 수요가 많지 않은데도 평소보다 2배 정도 많은 13명이 출석한 걸로 돼 있습니다.

그러나 이 출석부는 조작된 것이었습니다.

<녹취> 학교 관계자(음성 변조) : "(출석부 상의) 수강한 학생들에게 설문지를 나눠줬는데 그 일부가 '자신은 수강을 하지 않았다' 이런 얘기가 나와서 조사하다 보니까 몇 명이 불어나서..."

교육청은 기초수급자나 한부모, 다문화 가정 등의 자녀가 방과후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1년에 최대 72만 원의 자유 수강권을 지원해 왔습니다.

학생들이 수강권을 모두 사용하지 않는 점을 노린 문제의 업체는, 수강 인원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천 5백여 만 원을 챙겼습니다.

<인터뷰> 김재한(부산 중부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장) : "(피의자들은) 수강 인원이 적은 경우 강사들에게 적정한 강사료를 지급할 수 없어 범행을 저지르게 되었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부산시교육청은 별다른 현장 점검 없이 국가보조금을 지원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교육청에서 지원하는 수강료를 빼돌린 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방과후수업 출석부 조작으로 수강료 ‘꿀꺽’
    • 입력 2015-04-21 07:47:05
    • 수정2015-04-21 09:07:49
    뉴스광장
<앵커 멘트>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이 방과후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교육청이 수강료를 지원해 주는데요.

당국의 점검이 허술하다는 점을 노려 이 지원금을 빼돌린 업체가 적발됐습니다.

보도에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3년부터 방과후수업을 외부 업체에 위탁해 온 중학교.

강좌 개설부터 교사 모집 등 모든 것을 맡겼습니다.

이 학교의 출석부입니다.

겨울 방학을 앞둔 12월은 방과후수업의 수요가 많지 않은데도 평소보다 2배 정도 많은 13명이 출석한 걸로 돼 있습니다.

그러나 이 출석부는 조작된 것이었습니다.

<녹취> 학교 관계자(음성 변조) : "(출석부 상의) 수강한 학생들에게 설문지를 나눠줬는데 그 일부가 '자신은 수강을 하지 않았다' 이런 얘기가 나와서 조사하다 보니까 몇 명이 불어나서..."

교육청은 기초수급자나 한부모, 다문화 가정 등의 자녀가 방과후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1년에 최대 72만 원의 자유 수강권을 지원해 왔습니다.

학생들이 수강권을 모두 사용하지 않는 점을 노린 문제의 업체는, 수강 인원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천 5백여 만 원을 챙겼습니다.

<인터뷰> 김재한(부산 중부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장) : "(피의자들은) 수강 인원이 적은 경우 강사들에게 적정한 강사료를 지급할 수 없어 범행을 저지르게 되었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부산시교육청은 별다른 현장 점검 없이 국가보조금을 지원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교육청에서 지원하는 수강료를 빼돌린 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