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투자공사, 규정 어기면서 LA다저스 투자 추진”
입력 2015.04.21 (08:20) 연합뉴스
한국투자공사(KIC)가 거액을 들여 다저스 투자를 추진하면서 각종 내부 규정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의당 박원석 의원에 따르면 KIC 안홍철 사장은 지난 1월12일 중순 미국 LA의 다저스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에서 구단주인 구겐하임 파트너스 임원진 및 다저스 관계자들과 만났다.

다저스 투자 건에 대한 KIC의 첫 공식 절차인 투자실무위원회 예비심사는 안 사장의 LA 방문 한 달 뒤인 올 2월 초에야 처음 개최됐다.

그러나 논의가 진행 중인 상황이어서 KIC 사장은 내부 규정상 전면에 나설 수 없었다.

KIC 사장은 마지막 '투자위원회' 단계에서야 최종 투자 여부 결정에 참여할 수 있다.

박 의원은 "안 사장은 투자에 대한 정식 절차가 시작되기도 전에 담당 직원도 동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투자 대상과 접촉했다"며 "이는 명백한 규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지난달 박 의원은 이런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안 사장의 해외출장 세부 내역을 요청했지만 KIC는 LA 출장 사실을 빼놓고 자료를 제출했다가 추궁이 이어지자 한 달이 지나서야 결국 사실 관계를 인정했다.

또 KIC의 다저스 투자를 둘러싼 문제 제기가 잇따른 뒤인 지난 6일 안 사장이 한 매체와 가진 인터뷰가 문제로 지적됐다.

안 사장은 당시 "지분을 누적 우선주 형태로 확보해 수익을 보장받겠다"며 투자검토가 진행 중인 사실을 외부에 인정하고 계약방향까지 제시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구겐하임과 KIC가 맺은 비밀유지계약(NDA)을 어기는 행위"라며 "구겐하임이 이를 빌미로 민사소송을 걸어오면 패소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는 KIC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을 듣기 위해 안 사장 등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

박 의원은 "안 사장은 내부 규정을 어겨가며 무리하게 다저스 투자를 밀어붙이고 이런 잘못을 은폐하려 국회에 허위자료를 제출하기까지 했다"며 "정부는 KIC 운영위원회를 임시소집해 안 사장을 해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재위는 21일 전체회의를 열고 투자공사의 다저스 투자 추진에 대한 감사원 감사 청구 안건을 의결한다.
  • “한국투자공사, 규정 어기면서 LA다저스 투자 추진”
    • 입력 2015-04-21 08:20:49
    연합뉴스
한국투자공사(KIC)가 거액을 들여 다저스 투자를 추진하면서 각종 내부 규정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의당 박원석 의원에 따르면 KIC 안홍철 사장은 지난 1월12일 중순 미국 LA의 다저스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에서 구단주인 구겐하임 파트너스 임원진 및 다저스 관계자들과 만났다.

다저스 투자 건에 대한 KIC의 첫 공식 절차인 투자실무위원회 예비심사는 안 사장의 LA 방문 한 달 뒤인 올 2월 초에야 처음 개최됐다.

그러나 논의가 진행 중인 상황이어서 KIC 사장은 내부 규정상 전면에 나설 수 없었다.

KIC 사장은 마지막 '투자위원회' 단계에서야 최종 투자 여부 결정에 참여할 수 있다.

박 의원은 "안 사장은 투자에 대한 정식 절차가 시작되기도 전에 담당 직원도 동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투자 대상과 접촉했다"며 "이는 명백한 규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지난달 박 의원은 이런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안 사장의 해외출장 세부 내역을 요청했지만 KIC는 LA 출장 사실을 빼놓고 자료를 제출했다가 추궁이 이어지자 한 달이 지나서야 결국 사실 관계를 인정했다.

또 KIC의 다저스 투자를 둘러싼 문제 제기가 잇따른 뒤인 지난 6일 안 사장이 한 매체와 가진 인터뷰가 문제로 지적됐다.

안 사장은 당시 "지분을 누적 우선주 형태로 확보해 수익을 보장받겠다"며 투자검토가 진행 중인 사실을 외부에 인정하고 계약방향까지 제시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구겐하임과 KIC가 맺은 비밀유지계약(NDA)을 어기는 행위"라며 "구겐하임이 이를 빌미로 민사소송을 걸어오면 패소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는 KIC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을 듣기 위해 안 사장 등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

박 의원은 "안 사장은 내부 규정을 어겨가며 무리하게 다저스 투자를 밀어붙이고 이런 잘못을 은폐하려 국회에 허위자료를 제출하기까지 했다"며 "정부는 KIC 운영위원회를 임시소집해 안 사장을 해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재위는 21일 전체회의를 열고 투자공사의 다저스 투자 추진에 대한 감사원 감사 청구 안건을 의결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