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 탄 차 훔쳐 도주…25분간 ‘아찔한 추격전’
입력 2015.04.21 (09:41) 수정 2015.04.21 (10:5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동을 켠 채 어린이 2명을 놔둔 차량을 40대 괴한이 몰고 달아났습니다.

범인을 검거하기까지 아찔한 추격전이 벌어졌습니다.

허성권 기자입니다.

<리포트>

승용차를 주차시킨 60대 할머니가 슈퍼마켓에 들어섭니다.

시동을 끄지 않은 차 속엔 손주 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불과 1,2분 사이 한 남성이 재빠르게 차를 훔쳐 달아납니다.

믿기 힘든 상황에 우왕좌왕하던 할머니는 필사적으로 도움을 요청했고, 슈퍼마켓 점원은 다급히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12살과 7살 난 아이 2명을 태운 범인은 8차선 도로와 교차로를 시속 120km의 속도로 휘젓고 다니며 경찰과 추격전을 벌였습니다.

경찰차 석 대가 강제로 길을 막아 25분 만에 범인을 검거했지만, 아이들은 공포에 질려 있었습니다.

<인터뷰> 박동민(울산 중부경찰서 순경) : "아이들은 뒷좌석에서 공포에 떨면서 울고 있었고 말도 제대로 못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경찰은 어린이가 탄 차량을 훔쳐 달아난 42살 차 모 씨를 절도와 감금 등의 혐의로 체포해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 어린이 탄 차 훔쳐 도주…25분간 ‘아찔한 추격전’
    • 입력 2015-04-21 09:41:57
    • 수정2015-04-21 10:56:21
    930뉴스
<앵커 멘트>

시동을 켠 채 어린이 2명을 놔둔 차량을 40대 괴한이 몰고 달아났습니다.

범인을 검거하기까지 아찔한 추격전이 벌어졌습니다.

허성권 기자입니다.

<리포트>

승용차를 주차시킨 60대 할머니가 슈퍼마켓에 들어섭니다.

시동을 끄지 않은 차 속엔 손주 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불과 1,2분 사이 한 남성이 재빠르게 차를 훔쳐 달아납니다.

믿기 힘든 상황에 우왕좌왕하던 할머니는 필사적으로 도움을 요청했고, 슈퍼마켓 점원은 다급히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12살과 7살 난 아이 2명을 태운 범인은 8차선 도로와 교차로를 시속 120km의 속도로 휘젓고 다니며 경찰과 추격전을 벌였습니다.

경찰차 석 대가 강제로 길을 막아 25분 만에 범인을 검거했지만, 아이들은 공포에 질려 있었습니다.

<인터뷰> 박동민(울산 중부경찰서 순경) : "아이들은 뒷좌석에서 공포에 떨면서 울고 있었고 말도 제대로 못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경찰은 어린이가 탄 차량을 훔쳐 달아난 42살 차 모 씨를 절도와 감금 등의 혐의로 체포해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