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몸 속에서 녹는 체내 성분 금속 나사, 국내 첫 허가
입력 2015.04.21 (09:53) 수정 2015.04.21 (13:35) 연합뉴스
부러진 뼈를 고정하는 데 쓰이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몸속에서 녹아 분해되는 금속재질 골절합용 나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허가를 받았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1일 밝혔다.

이번에 허가받은 제품은 의료기기 전문회사 유앤아이가 개발한 '특수재질골절합용나사 K-MET'로 몸속에서 1∼2년 지나면 녹아 사라지는 것이 특징이다. 몸에서 나사를 제거하는 2차 수술이 필요 없다.

마그네슘, 칼슘 등 인체를 구성하는 원소로만 이뤄진 금속 나사라는 점도 이 제품의 특징이다.

체내 성분이 아닌 '이트리움'으로 제작된 기존 독일제 금속 나사보다 염증 반응 등 인체 부작용 우려가 적고 뼈 강화에도 도움된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금속 재질인 만큼 기존 생분해성 플라스틱(폴리머) 제품보다 기계 강도가 우수해 시장 규모를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식약처는 덧붙였다.

금속재질의 생분해성 나사로 적용 가능한 골절고정용 의료기기 국내 시장 규모는 2014년 기준 344억원으로 추산된다. 세계 시장 규모는 20억 달러(약 22조원)에 이르며 연평균 9%씩 성장할 것으로 식약처는 예상했다.

식약처는 "이번에 허가한 생분해성 금속재질 골절합용나사가 골절 외상을 입은 환자들의 수술 부담을 크게 줄여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 몸 속에서 녹는 체내 성분 금속 나사, 국내 첫 허가
    • 입력 2015-04-21 09:53:44
    • 수정2015-04-21 13:35:34
    연합뉴스
부러진 뼈를 고정하는 데 쓰이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몸속에서 녹아 분해되는 금속재질 골절합용 나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허가를 받았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1일 밝혔다.

이번에 허가받은 제품은 의료기기 전문회사 유앤아이가 개발한 '특수재질골절합용나사 K-MET'로 몸속에서 1∼2년 지나면 녹아 사라지는 것이 특징이다. 몸에서 나사를 제거하는 2차 수술이 필요 없다.

마그네슘, 칼슘 등 인체를 구성하는 원소로만 이뤄진 금속 나사라는 점도 이 제품의 특징이다.

체내 성분이 아닌 '이트리움'으로 제작된 기존 독일제 금속 나사보다 염증 반응 등 인체 부작용 우려가 적고 뼈 강화에도 도움된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금속 재질인 만큼 기존 생분해성 플라스틱(폴리머) 제품보다 기계 강도가 우수해 시장 규모를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식약처는 덧붙였다.

금속재질의 생분해성 나사로 적용 가능한 골절고정용 의료기기 국내 시장 규모는 2014년 기준 344억원으로 추산된다. 세계 시장 규모는 20억 달러(약 22조원)에 이르며 연평균 9%씩 성장할 것으로 식약처는 예상했다.

식약처는 "이번에 허가한 생분해성 금속재질 골절합용나사가 골절 외상을 입은 환자들의 수술 부담을 크게 줄여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