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소하자마자 또 마약 손댄 교도소 동기 12명 덜미
입력 2015.04.21 (10:06) 연합뉴스
광주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1일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정모(51)씨 등 4명을 구속하고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정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필로폰과 대마를 구입, 1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필로폰 투약 혐의로 2013년부터 1년간 교도소에서 함께 복역했다.

이들은 출소 이후에도 서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서울, 광주, 전남, 경남 일대에서 고속버스 수화물을 통해 마약을 전달받아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송기주 광주경찰청 마약수사대장은 "출소 이후에도 유대 관계를 지속하며 마약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중독성과 의존성을 드러냈다"며 "마약류 확산 방지와 재범 억제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출소하자마자 또 마약 손댄 교도소 동기 12명 덜미
    • 입력 2015-04-21 10:06:04
    연합뉴스
광주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1일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정모(51)씨 등 4명을 구속하고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정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필로폰과 대마를 구입, 1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필로폰 투약 혐의로 2013년부터 1년간 교도소에서 함께 복역했다.

이들은 출소 이후에도 서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서울, 광주, 전남, 경남 일대에서 고속버스 수화물을 통해 마약을 전달받아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송기주 광주경찰청 마약수사대장은 "출소 이후에도 유대 관계를 지속하며 마약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중독성과 의존성을 드러냈다"며 "마약류 확산 방지와 재범 억제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