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성완종 리스트’ 파문
김무성 “야, 2∼3일 못참고 너무 과하게 정쟁몰고 가”
입력 2015.04.21 (10:41) 수정 2015.04.21 (16:13) 정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완구 국무총리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야당이 2~3일을 참지 못하고 너무 과하게 정쟁으로 몰고 가는 것은 정말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4.29 재보선이 열리는 인천 강화군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총리의 고뇌에 찬 결단을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본인의 결단이 아닌 남에게 쫓기듯 사의를 표명한 것은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 총리가 공인으로서 국가를 위해 어려운 결단을 내려준 데 대해 좋은 평가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4.29 재보선과 연결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다시는 '성완종 사건' 같은 사건이 안 생겨서 우리 정치를 깨끗하게 만들 수 있는 좋은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 김무성 “야, 2∼3일 못참고 너무 과하게 정쟁몰고 가”
    • 입력 2015-04-21 10:41:04
    • 수정2015-04-21 16:13:25
    정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완구 국무총리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야당이 2~3일을 참지 못하고 너무 과하게 정쟁으로 몰고 가는 것은 정말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4.29 재보선이 열리는 인천 강화군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총리의 고뇌에 찬 결단을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본인의 결단이 아닌 남에게 쫓기듯 사의를 표명한 것은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 총리가 공인으로서 국가를 위해 어려운 결단을 내려준 데 대해 좋은 평가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4.29 재보선과 연결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다시는 '성완종 사건' 같은 사건이 안 생겨서 우리 정치를 깨끗하게 만들 수 있는 좋은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